현대차증권, VIP 고객 2만명 돌파…"1년 반 만에 2배 급증"


자산관리 서비스 확대·등급체계 개편 등 VIP 서비스 강화 주효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현대차증권의 VIP 고객수가 2만명을 돌파했다. 지난해 최병철 현대차증권 사장 취임 이후 자산관리 서비스 확대, 등급체계 개편 등 VIP 서비스 강화를 꾸준히 추진한 성과다.

현대차증권은 올해 상반기 VIP 고객이 2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19년말보다 2배 이상 늘어난 수준이다. [사진=현대차증권]

현대차증권은 1일 올해 6월 말 기준 VIP 고객 수는 약 2만1천명으로, 지난 2019년 말(약 9천900명)보다 2배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VIP 고객이 회사에 맡긴 자산 규모도 같은 기간 3조4천597억에서 7조1천222억으로 106% 늘어났다.

최 사장은 취임 후 현대차증권의 VIP 서비스인 'THE H VIP SERVICE'를 대폭 강화했다. 'THE H VIP SERVICE'는 세무 컨설팅, 자산 포트폴리오 컨설팅 등 자산관리 서비스를 비롯해 최초 VIP고객 사은품 제공, 장기 우수고객 기프트, 최우수 고객 명절 및 생일 기념 사은품 제공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이에 더해 지난해 하반기엔 새롭게 부동산 컨설팅 서비스, 투자 리포트 서비스, 대주주 양도세 신고 대행 서비스 등을 도입했다. 또 지난해 말에는 'VIP CHOICE SERVICE'를 신설해 상위 등급 VIP 고객들이 호텔숙박권, 골프 패키지 등의 프리미엄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했다.

월 단위로 변경되던 VIP 등급 체계도 개편했다. VIP 등급 상향 후 3개월간 조건을 유지하면 1년간 상향된 등급 서비스를 제공하는 내용이 골자다.

또 모바일트레이닝시스템(MTS)를 통해 VIP 등급 기준, 기간, VIP 서비스 안내 및 신청까지 '원스탑(One stop)'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VIP 고객들의 접근성과 편의성도 강화했다.

현대차증권 리테일사업부장 권지홍 상무는 "불확실한 경제상황이 지속됨에 따라 안정적인 자산 증대에 대한 VIP 고객들의 니즈가 증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 수익률 및 자산 안정성에 기반을 둔 다양한 금융상품 개발과 차별화된 서비스 제공을 통해 VIP 고객 만족도 제고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성 기자(star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