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맥스, 블록체인 게임사로 전환 '선언'


성공한 개발사 M&A 플랫폼으로 활용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위메이드맥스(공동대표 장현국, 이길형)가 글로벌 블록체인 게임 개발사로 전환을 선언했다.

위메이드맥스는 성공한 게임 개발사 M&A(인수합병) 플랫폼으로 활용해 회사 가치 증진에 힘쓸 계획이다. 또한 계열회사 라이트컨과 조이스튜디오는 개발 중인 모든 게임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글로벌 블록체인 게임 시장 선점을 위한 준비를 할 방침이다.

조이스튜디오는 SF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 '라이즈 오브 스타즈'에 블록체인 기술을 탑재해 연내 글로벌 정식 서비스를 진행할 예정이다. 라이즈 오브 스타즈는 미지의 우주 공간에서 연맹 함대 전투를 통한 대규모 전쟁이 가능한 SF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이다.

더불어 라이트컨은 블록체인 기술을 탑재한 신작 RPG '프로젝트G'를 개발 중이고, 글로벌 시장을 겨냥해 내년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길형 위메이드맥스 대표는 "위메이드 그룹의 방향성에 맞춰 위메이드맥스와 계열사에서 개발하는 게임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기로 했다"며 "제 2의 창업을 한다는 결심으로 글로벌 블록체인 게임 개발사로의 체질개선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현국 대표 또한 "위메이드맥스는 이미 공언한 바와 같이 성공한 게임사의 M&A 플랫폼으로 자리잡을 것"이라며 "나아가 위메이드맥스가 블록체인 생태계에서 자리잡고 훌륭한 게임을 만들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위메이드맥스는 지난 3월 각 사업 특성에 맞는 신속한 경영 전략 수립을 목적으로 물적분할을 실시하고, 신설법인 모바일게임 전문 개발사 라이트컨을 설립한 바 있다.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