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ESG경영 성과 담은 '2020 KT&G REPORT' 발간


"환경책임 이행과 지속가능한 공급망 관리"

[아이뉴스24 김태헌 기자] KT&G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과 사회공헌 활동의 성과를 담은 '2020 KT&G REPORT'를 발간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보고서에서 KT&G는 중장기 ESG 비전과 함께 이를 달성하기 위한 지속가능경영 추진 전략을 공개했다. 비즈니스와 연계된 ESG 가치창출 영역을 '6대 중점 영역'으로 정의하고, 이를 강화해 미래 성장성을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KT&G의 ESG경영 성과를 담은 '2020 KT&G REPORT'. [사진=KT&G]

6대 중점 영역은 지속가능성 기여 사업의 성장성 강화, 가치사슬 전반 환경책임 이행, 책임 있는 제품 개발, 지속가능한 산업 생태계 조성, 인재 관리 및 인권 보호 강화, 거버넌스 고도화 및 이행 역량 강화로 구성된다.

이를 위해 KT&G는 단순한 선언(Commitment)을 넘어 구체적인 목표 이행과 실질적인 변화를 촉구하는 세부 중장기 목표도 수립했다.

2050 탄소중립 등 환경경영 목표 달성을 위한 단계별 전략을 포함해 2025년까지 재활용 가능한 소재로 만든 포장재 100% 사용, 국내뿐 아니라 해외법인까지 대상을 확대한 인권영향평가 100% 실시, 국내 잎담배 농가의 사회‧환경적 가치 증대 기여 등의 내용이 담겼다. 또 업(業) 관련 사회공헌 사업의 규모는 2020년 대비 2배 이상 확대하기로 했다.

특히 이번 보고서에서는 처음으로 지속가능경영의 성과를 계량화해 공개했다. 이는 사회적 가치 기여도를 화폐 단위로 환산한 것으로, 2020년 KT&G가 창출한 사회‧경제적, 환경적 가치는 지난해 비즈니스 수익(당기순이익)을 웃도는 약 1조2천억원 규모로 평가된다.

또 그룹 차원의 ESG 경쟁력 강화를 위해 자회사 사업으로까지 정보 공개 범위를 확대해 KGC인삼공사와 영진약품의 주요 ESG 데이터도 공개했다.

별도 구성된 사회공헌활동 보고서 'S-REPORT'에는 희망, 상생, 창의의 추진체계를 기반으로 한 책임 활동들이 상세히 수록됐다. KT&G는 복지‧장학 사업을 통해 소외계층에게 희망을 전하고, 예술가와 청년들이 창의적 상상을 펼칠 수 있도록 상상마당과 상상유니브를 운영 중이다.

또 청년창업‧글로벌CSR‧상상펀드 등 지원사업으로 기업시민으로서 요구되는 상생의 역할을 이행 중이다. 지난해에는 특히, 코로나19 팬데믹 극복을 위한 3단계 컨틴전시 플랜을 가동해 국가적 재난상황을 함께 헤쳐나가기 위한 노력에 앞장선 바 있다.

KT&G는 지속가능경영 의지와 투명하고 정확한 ESG 정보를 국내외 이해관계자들에게 전달하기 위해 지난 2007년부터 보고서를 공개하고 있다.

백복인 KT&G 사장은 "가치 사슬 전반의 환경책임 이행과 지속가능한 공급망 관리 등은 더 이상 미래 세대만을 위한 책임이 아닌 '현재 우리'의 리스크와 기회"라며, "사업과 연계된 지속가능경영 가치 창출을 통해 기업가치 제고 기반을 마련하고, 이를 바탕으로 미래 비즈니스 성장성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태헌 기자(kth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