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채용도 '비대면'이 대세…"'메타버스' 활용하는 곳 많아"


국내 기업 10곳 중 6곳 "비대면 채용 운영"…화상면접·온라인 인적성검사도 절반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국내 기업 10곳 중 7곳은 '비대면 채용 전형'을 운영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이처럼 나선 곳이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31일 취업플랫폼 잡코리아가 365개 기업의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비대면 채용전형 도입 현황'을 조사한 결과, 조사에 참여한 전체 기업 10곳 중 7개 사에 달하는 67.1%가 '비대면 채용 전형을 운영하고 있다'고 답했다.

대기업이 80.4%로 가장 높았고, 이어 중견기업이 79.2%, 중소기업 중에도 54.9%로 절반 이상의 기업에서 비대면 채용전형을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LG이노텍이 올 상반기에 메타버스 채용설명회를 진행했다. [사진=LG이노텍 ]

비대면 채용전형 중에는 '면접관과 화상면접'을 진행하는 기업이 54.7%로 가장 많았고 이어 '온라인 인적성검사'를 진행하는 기업이 47.3%로 다음으로 많았다.

기업별로 대기업 중에는 절반 이상의 기업이 '온라인 인적성검사(61.0%)'와 '면접관과 화상면접(51.2%)'을 실시한다고 답했다. 온라인 필기시험을 치른다는 기업도 48.8%로 절반에 가까웠다. 중견기업 중에는 '면접관과 화상면접'을 실시하는 기업이 53.4%로 가장 많았고, 이어 '온라인 인적성검사(44.7%)', '온라인 필기시험(39.8%)' 순으로 치른다는 기업이 많았다.

중소기업 중에도 '면접관과 화상면접'을 진행한다는 기업이 57.4%로 절반 이상이었고, 이어 '온라인 인적성검사(44.6%)'를 진행한다는 기업도 많았다.

기업들은 작년 코로나19 확산 이후 '비대면 채용 전형'을 도입하기 시작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대면 채용 전형을 진행하는 기업의 도입 시기를 조사한 결과, 전체 참여기업의 61.6%가 '작년 코로나19 확산 이후 비대면 채용 전형을 도입했다'고 답했다. 대기업 중 73.2%, 중견기업 중 64.1%, 중소기업 중 54.5% 등 기업규모별로 모두 절반 이상으로 많았다. 이 외에 38.4%의 기업은 '올해부터 비대면 채용 전형을 도입했다'고 답했다.

[사진=잡코리아]

최근 '메타버스' 기술을 도입해 채용설명회나 신입사원 교육, 웨비나 등을 개최하는 기업들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국내 기업 인사담당자들은 메타버스를 활용해 '채용설명회'를 개최하거나 '모의면접'을 하는 것이 채용에 도움이 될 것이라 답했다. '채용설명회에 메타버스 기술을 활용하는 것이 도움이 될 것 같다'는 응답자가 39.2%로 가장 많았고, 이어 '모의면접(24.4%)', '인턴십 운영(20.3%)'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기업 중에는 메타버스 기술을 활용해 '인턴십 운영'을 한다면 도움될 것 같다는 응답자가 54.9%로 가장 많았고, 이어 '채용설명회(29.4%)'를 하면 도움될 것 같다는 답변이 다음으로 많았다.

중견기업과 중소기업 중에는 '채용설명회(각 42.3%, 39.7%)'를 메타버스로 진행하는 것이 도움될 것 같다는 답변이 가장 높았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