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남양유업 회장 부인 식사모임 참석…방역수칙 위반 피고발


[아이뉴스24 한상연 기자] 박형준 부산시장이 방역 수칙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됐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성북경찰서는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의 부인 이운경 고문이 지난달 성북동 자택에서 주최한 식사모임에 박 시장 등 14명이 참석해 방역 수칙을 위반했다는 내용의 고발장을 접수했다.

박형준 부산시장 [사진=뉴시스]

당시 가사도우미가 해당 모임을 보고 방역 수칙을 위반했다며 고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시장은 당시 모임에 대해 "올해 아트부산 행사를 마무리하는 자리라고 전해 들어 공적 성격의 모임이라고 판단했다"며 "식사는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업무의 일환이라고 보고 참석하게 됐지만 방역 수칙을 꼼꼼하게 지키지 못한 점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상연 기자(hhch111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