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케미라운지' 리뉴얼 오픈…"미래기술과 제품 소개"


수소사업과 배터리 소재 설명 공간 추가로 구성해 방문객 이해 도와

[아이뉴스24 오유진 기자] 롯데케미칼이 고객, 방문객에게 미래기술과 제품들을 소개하는 쇼룸인 '케미라운지(Chemi Lounge)'를 약 5년 만에 리뉴얼 오픈했다고 24일 밝혔다.

잠실 롯데월드타워 15층에 위치한 케미라운지는 미팅 중심으로 활용되던 공간을 회사 비전과 제품을 소개하는 전시공간이자 임직원들이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는 라운지 공간으로 조성했다.

이번에 리뉴얼된 쇼룸에는 화학소재 산업의 글로벌 트렌드 변화에 맞춰 화학적 재활용 페트(C-rPET)와 재생PP 등의 자원선순환과 리사이클 소재를 전시하고 있으며, 미래 산업으로 각광받고 있는 수소사업과 배터리 소재 등을 설명하는 공간도 추가로 구성해 방문객의 이해를 돕고 있다.

롯데케미칼이 미래기술과 제품들을 소개하는 쇼룸인 케미라운지(Chemi Lounge)를 약 5년 만에 리뉴얼 오픈했다. [사진=롯데케미칼]

전시공간은 '화학의 힘으로 세상을 이롭게 만든다'는 컨셉으로 ▲스페셜티 ▲미래성장 ▲친환경 3가지 존으로 구성돼 있다. 쇼룸 중앙에 위치한 대형 멀티미디어를 통해 롯데케미칼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노력을 영상으로 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스페셜티 존에서는 롯데케미칼이 생산하고 있는 제품 중에서 차별화된 고기능성 소재, 기술 기반의 스페셜티 소재 솔루션을 전시했다. 제품의 원료와 그 소재가 적용된 최종 제품을 함께 전시헤 내용을 직관적으로 이해할 수 있도록 표현했다.

미래성장 존에서는 롯데케미칼이 최근 발표한 수소사업 전략과 배터리 소재 등의 미래사업과 친환경사업의 성장전략에 대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친환경 존에서는 롯데케미칼의 자원선순환 재생소재 및 친환경 기술에 대한 내용들이 전시됐다. 특히 테이블 양쪽에 구성된 AR영상을 통해 페트(PET)병이 재생 원료가 되고 다시 운동화로 만들어지는 프로젝트루프의 순환과정을 체험할 수 있다.

아울러 제품과 기술의 상세 내용은 QR코드를 통해 모바일로 확인할 수 있어 고객 편의성을 높였다.

롯데케미칼 관계자는 "케미라운지는 롯데케미칼이 그려내는 미래의 변화와 더불어 사람과 자연이 만들어가는 공존의 가치를 추구하는 공간"이라며 "롯데 화학사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과 미래 사업을 스토리텔링 한 쇼룸을 통해 기업 브랜드 가치 향상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유진 기자(ou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