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현산, 울산 남구 B-07구역 재개발정비사업 수주


울산 남구 신정4동 880-9번지 일원에 지하 3층~지상 43층 아파트 1391가구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HDC그룹의 HDC현대산업개발이 울산 남구 B-07구역 재개발정비사업을 수주했다.

HDC현산은 지난 7월 2일 수의계약 대상자로 단독 입찰, 지난 21일 열린 시공자 선정총회에서 참석조합원의 95%(전체 조합원의 80%, 총 522명 중 417명)의 득표율로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HDC현대산업개발이 이번에 수주한 울산 남구 B-07구역 조감도 [사진=HDC현산]

울산 남구B-07구역 재개발사업은 지하 3층~지상 43층 10개 동 아파트 1천391세대 및 근린생활시설을 신축하는 도급공사비 4천81억 규모의 사업으로 HDC현대산업개발은 2023년 7월 착공 및 분양, 2026년 9월 준공을 목표로 울산 최고의 프리미엄 주거공간 아이파크를 선보일 예정이다.

울산 남구 B-07 재개발사업은 울산 남구의 중심부에 위치해 교통이 편리하고, 초·중·고교 및 생활 편의시설 등이 인접해 주거 선호도가 높은 지역이다. 사업지 인근 약 4천300여 세대 신축 예정으로 울산 최선호 주거지인 옥동을 대체할 신흥 주거지로 급부상 중이다.

HDC현산 관계자는 "울산 대공원 조망을 극대화한 100% 남향 배치, 조합 설계안 대비 대형 평형 증가, 단위세대 평면 개선, 세대당 주차공간 2대 확보 및 전체 확장형 주차장 계획 등을 선보일 것"이라며 "높은 브랜드가치와 노하우를 바탕으로 교통·인프라 등 좋은 입지에 명품 주거공간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HDC현산은 코로나19로 불확실한 경영환경 속에서도 1, 2분기 양호한 실적을 보인 가운데, 올해 수주에서도 우수한 성적을 기록 중이다. 도시정비사업에서 대구 범어목련 재건축, 의왕 부곡다구역 재건축정비사업, 인천 갈산1구역 재개발등 수도권과 지방 거점 도시에서 수주를 이어나가고 있다.

/이영웅 기자(her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