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형욱 국토부 장관 "이달말 13만+α 규모 신규택지 공개"


집값 폭등 원인에 "4~5년 전 공급대책 제대로 마련했어야"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이 19일 "이달말 쯤 작년 8·4대책의 진행 상황과 사전청약, 신규택지 후보지에 대해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 장관은 이날 오후 세종 정부청사에서 진행된 취임 100일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신규택지 후보지) 부지는 다 확보해 거의 마무리 단계이며 13만 가구 플러스 알파(α) 규모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모습 [사진=정소희기자]

앞서 정부는 대도시권 주택공급 확대방안(2.4 대책)을 통해 수도권에 총 18만 가구, 지방 5대 광역시 중심으로 약 7만호를 공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정부는 지난 2월 광명시흥을 3기 신도시로 선정하고 부산대저·광주산정 등에 10만1천호를 공급하기로 했다.

이어 4월에도 신규택지 13만 가구 공급계획을 발표할 계획이었지만,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땅투기 논란으로 추가택지 발표를 전격 연기하면서 지금까지 지연되고 있다. 정부는 이달 말까지 신규택지 지역을 발표해 집값을 잡기로 했다.

아울러 노 장관은 집값 폭등 원인에 대해 공급정책의 미스매칭과 유동성 증가, 심리적 요인을 꼽았다. 그는 "주택공급 계획 발표 이후 실제 입주까지 시차가 존재하기 때문에 장기 공급계획을 세워 추진해야 한다"며 "4~5년 전 공급대책을 제대로 마련하지 못한 것이 현재 공급 부족을 가져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5년 전쯤 서울시가 공급 물량을 상당히 줄였는데, 그때 줄어든 공급 부작용이 미뤄져 지금 나타나고 있다"며 "공공택지에서 공급하는 민간 주택과 도심공공주택개발사업에서도 아파트 사전청약 물량을 늘리는 방안을 다음 주 내놓겠다"고 덧붙였다.

노 장관은 전세 안정화를 위해 전세물량을 공급할 추가 대책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노 장관은 "전셋값을 안정시키려면 전체적으로 전세물량을 늘릴 수 있도록 단기적 공급대책이 필요하다"며 "자투리땅에 빌라나 연립을 공급하거나 공실 상가나 오피스텔을 리모델링하는 등 공급 효과를 낼 수 있는 대책을 긁어모으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영웅 기자(her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