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 골' 포항 임상협, K리그1 25라운드 MVP 선정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포항 스틸러스 임상협이 지난주 K리그1(1부리그)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가 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임상협이 '하나원큐 K리그1 2021' 25라운드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임상협은 지난 15일 홈 구장인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수원FC 와 홈 경기에서 멀티 골을 넣었다.

포항은 임상협의 활약 속에 수원FC에 3-1로 이겼다. 그는후반 20분 강상우가 왼쪽 측면에서 올린 프리킥을 헤더로 연결해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35분에는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추가 골을 넣었다.

포항 임상협이 K리그1 25라운드 MVP에 이름을 올렸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임상협은 이날 동점 골과 결승 골을 연달아 넣었다. 그는 이날 두 골을 더했는데 올 시즌 리그에서 넣은 8골 중 5골을 수원FC를 상대로 기록했다. 수원FC 입장에선 임상협이 천적 노릇을 제대로 하고 있는 셈이다.

K리그1 25라운드 베스트 매치는 15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과 서울전이 뽑혔다. 두 팀은 이날 맞대결에서 5골을 주고 받는 접전을 펼쳤다.

경기는 전북이 서울에 3-2로 이겼다. 전북은 이날 승리로 리그 3연승을 이어가며 라운드 베스트 팀에도 선정됐다.

대전 서영재가 K리그2 25라운드 MVP로 선정됐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K리그2(2부리그) 25라운드 MVP는 대전 소속인 서영재가 이름을 올렸다. 서영재는 15일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열린 안산과 원정 경기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했다. 대전은 이날 안산에 2-0으로 이겼다.

K리그2 25라운드 베스트 매치는 14일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전남과 안양전이 선정됐다. 안양은 전남에 2-1로 이겨 4경기 만에 다시 승리 기쁨을 누렸다.

K리그2 25라운드 베스트 팀은 김천 상무(국군체육부대)이 뽑혔다. 김천은 15일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충남아산과 원정 경기에서 2-1 역전승을 거뒀고 리그 선두 자리를 유지했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