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거리 배송 힘주는 편의점…세븐일레븐, '위메프오' 제휴


다음달 4300여점서 배달서비스 시행…연내 6000여점 확대 목표

[아이뉴스24 신지훈 기자] 편의점들이 배달서비스를 공격적으로 확장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근거리 배달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세븐일레븐이 배달앱 '위메프오'에서 배달서비스를 시행한다. [사진=세븐일레븐]

세븐일레븐은 배달앱 '위메프오'와 손잡고 배달서비스 채널을 확대한다고 18일 밝혔다. 지난해 2월 '요기요', 올해 2월 '카카오톡 주문하기'에 이은 세번째 제휴 플랫폼이다.

현재 세븐일레븐 배달서비스 대상 품목은 1천여개다. 도시락, 디저트, 헬스앤뷰티(H&B) 등 개별 상품 외 소비자의 주문 편의를 높이기 위한 테마별 세트상품 20종도 운영하고 있다. 최소 1만원 이상 결제 시 배달비 3천원에 가능하다. 오전 11시부터 오후 11시까지 주문할 수 있다.

위메프오 배달서비스는 서울, 광주, 경기 성남, 경남 김해, 경남 밀양, 충북 진천 등 6개 지역에선 지역 화폐 사용도 가능하다.

세븐일레븐은 전국 1천여점에서 위메프오 배달서비스를 우선 오픈한 뒤, 내달까지 현 시점 4천300여 배달서비스 운영 점포로 확대한다. 연말까지 배달서비스 운영 점포를 6천점까지 확장할 계획이며, 하반기 중 배달서비스 채널도 최대 9개까지 늘릴 계획이다.

정민 세븐일레븐 DT서비스 선임책임은 "편의점 배달 수요 증가 추세에 맞춰 관련 서비스 확대를 통해 고객의 브랜드 이용 만족도를 높이고 가맹점의 매출 증진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배달 관련 상품, 마케팅, 운영점, 제휴 채널 등을 확대해 빠르고 편리한 배달서비스 시스템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지훈 기자(gamja@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