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증권, 2분기 영업이익 5671억원…"사업다각화 효과"


IB·리테일 호실적…라임펀드 배상 관련 충당금 544억원 인식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대신증권이 투자은행(IB)과 리테일 부문의 성장과 함께 사업다각화 효과에 힘입어 2분기 호실적을 기록했다.

13일 대신증권은 2분기 영업이익 5천671억원을 기록하며 전년동기대비 흑자전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당기순이익도 흑자전환하며 3천845억원을 기록했다.

대신증권은 올해 투자은행(IB)과 리테일 뿐만 아니라 사업 다각화 효과가 나타나며 2분기 영업이익이 5천671억원을 기록, 전년동기대비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사진=대신증권]

이로써 대신증권은 올해 상반기 누적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천879% 급증한 6천878억원, 당기순이익은 2천562.2% 늘어난 3천817억원을 달성했다.

IB와 브로커리지(위탁매매) 부문의 성장이 호실적을 이끌었다.

IB 순영업수익은 기업공개(IPO)와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부문의 실적이 개선되며 전년동기대비 178% 증가했다.

자산관리(WM) 순영업수익은 같은 기간 56% 늘어났다. 펀드, 신탁, 어카운트랩 중심의 자산관리 수수료 증가에 따른 것이다.

브로커리지 순영업수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7% 증가했다. 특히 신용공여 잔고 증가로 이자 수익이 57% 급증했다.

대신증권 관계자는 "IB와 리테일 부문의 성장과 함께 대신에프앤아이 등이 고른 실적 성장세를 보이는 등 사업 다각화 효과가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어 "2016년부터 5년에 걸쳐 진행된 나인원한남 비즈니스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서 2분기에 연결실적에 일괄반영되며 대신에프앤아이는 당기순이익 3천673억원을 기록했다"며 "부실채권(NPL) 투자 부문에서 꾸준한 성과를 내며 나인원한남 이익을 제외한 당기순이익은 344억원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대신증권은 라임펀드 투자자에게 최대 80%까지 배상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이와 관련된 충당 부채가 2분기 544억원 인식됐다. 라임펀드 관련 누적충당금은 총 989억원으로, 445억원은 지난해 회계년도에 반영된 상태다.

/김종성 기자(star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