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언팩] 성능 높이고·가격 낮추고…삼성 '폴더블폰 대중화' 칼 갈았다 (종합)


갤럭시Z폴드3·갤럭시Z플립3 등 신제품 대거 출시…시장 공략 박차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삼성전자가 폴더블폰 신제품을 내세워 '폴더블폰 대중화'에 속도를 낸다. 성능을 대폭 강화하면서도 가격을 낮춰 수요를 흡수하겠다는 전략이다.

삼성전자는 11일 '삼성 갤럭시 언팩 2021' 행사를 온라인으로 열고 폴더블폰 '갤럭시Z폴드3', '갤럭시Z플립3'를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신제품 내구성 강화에 초점을 맞췄다.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는 폴더블폰 최초로 IPX8 등급을 지원한다. IPX8 등급은 수심 1.5m의 담수에서 최대 30분간 견딜 수 있는 수준이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사장이 11일 '삼성 갤럭시 언팩 2021'에서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튼튼한 '아머 알루미늄'과 '코닝 고릴라 글래스 빅투스' 강화 유리를 사용해 긁힘이나 낙하로부터 폴더블폰을 보호했다. 디스플레이 패널 구조를 최적화하고, 연신 PET(폴리에틸렌 테레프탈레이트) 소재의 새로운 보호필름을 적용해 메인 디스플레이의 내구성을 전작 대비 약 80% 향상시키는 동시에 터치감도 개선했다.

갤럭시Z폴드3에 언더 디스플레이 카메라(UDC) 기술이 적용됐다는 점도 눈에 띈다. UDC 기술이 적용된 폴더블폰은 갤럭시Z폴드3가 처음이다.

UDC는 디스플레이 밑에 전면 카메라를 배치하는 기술을 말한다. 기술 구현은 어렵지만, 상단이 움푹 파이는 '노치'나 화면에 카메라 구멍을 뚫는 '펀치 홀'과 달리 100% 풀스크린을 구현해 몰입감을 높여준다.

'에코스퀘어(Eco²)' 기술이 적용된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화면은 전작 대비 약 29% 밝아졌고, 배터리 소모를 줄였다. 메인 디스플레이와 커버 디스플레이 모두 120Hz의 화면 주사율을 지원해 스크롤할 때나 멀티미디어를 재생할 때 훨씬 더 매끄러운 경험을 제공한다.

폴더블폰 최초로 'S펜'도 지원한다. S펜에는 충격 완화 기술을 갖춘 특수 '프로 팁'이 적용됐으며, 기존 대비 지연시간을 줄여 실제 펜이 쓰는 것과 같은 부드러운 사용 경험을 제공한다.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 제품 이미지. [사진=삼성전자]

갤럭시Z플립3의 가장 큰 변화는 전작 대비 4배 커진 커버 디스플레이다. 스마트폰을 열지 않아도 최대 8줄까지 알림이나 메시지를 확인할 수 있어 편의성이 높아졌다. 위젯을 활용해 일정이나 날씨, 걸음 수를 확인하고, 스마트폰 색상과 어울리는 배경화면도 수시로 변경할 수 있다. 커버 디스플레이에서 '삼성 페이'도 바로 실행할 수 있다.

갤럭시Z플립3는 초당 최대 120개의 화면을 보여주는 120Hz 가변 주사율의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업그레이드된 스테레오 스피커와 '돌비 애트모스' 지원으로 유튜브 동영상이나 TV쇼 등을 영화와 같은 사운드로 즐길 수 있다.

삼성전자는 소비자들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가격을 대폭 낮췄다. 갤럭시Z폴드3 256GB 모델은 199만8천700원, 512GB 모델은 209만7천700원이다. 갤럭시Z플립3는 256GB 모델로만 출시되며, 가격은 125만4천원이다. 전작과 비교해 40만원가량 저렴해졌다.

삼성전자는 이번 언팩에서 스마트워치 '갤럭시워치4'와 무선이어폰 '갤럭시버즈2'도 공개했다. 우선 갤럭시워치4 시리즈는 기본 모델 갤럭시워치4와 갤럭시워치4 클래식 2종으로 출시된다.

'갤럭시워치4' 제품 이미지. [사진=삼성전자 ]

갤럭시워치4는 운영체제(OS)의 변화가 가장 큰 특징이다. 삼성전자는 그동안 독자 OS '타이젠'을 탑재해왔는데, 신제품에는 구글과 협업한 '웨어 OS'가 적용됐다. 아울러 삼성의 독자적인 사용자 경험인 '원 UI 워치'를 최초 탑재하고, 프로세서와 디스플레이, 메모리 등 하드웨어 성능을 강화했다.

특히 웨어러블 기기용 프로세서로는 처음으로 5나노 공정이 적용된 '엑시노스 W920'이 탑재됐다. 전작 대비 CPU 성능은 20%, RAM은 50% 향상돼 화면을 스크롤하거나 여러 앱을 동시에 사용해도 더욱 부드럽게 동작한다. GPU 성능은 10배 이상 향상돼 매끄럽게 화면이 전환된다.

갤럭시워치4는 LTE와 블루투스 모델로 출시되며, 가격은 사양에 따라 26만9천~33만원이다. 갤럭시워치4 클래식 역시 LTE와 블루투스 모델로 출시되며, 가격은 사양에 따라 36만9천~42만9천원이다.

'갤럭시버즈2'는 2웨이 다이내믹 스피커와 주변 소음을 제거해주는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ANC) 기능이 적용됐다. 외부 소리를 놓치지 않도록 주변 소리 듣기 기능도 지원한다. 사용자가 최적의 착용감과 ANC 성능을 즐길 수 있도록 새롭게 갤럭시 웨어러블 앱에 '이어버드 착용 테스트' 기능을 추가했다.

'갤럭시버즈2' 제품 이미지. [사진=삼성전자 ]

다양한 소음 환경을 학습한 새로운 머신러닝 기반의 솔루션을 탑재해 통화를 할 때는 배경 소음을 효과적으로 차단하고 상대방에게 선명한 목소리를 전달해준다. 갤럭시 버즈 시리즈 중 가장 작고 가벼우며, 편안한 착용감을 제공한다. 가격은 14만9천원이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사장은 "갤럭시Z폴드3 갤럭시Z플립3는 스마트폰의 새로운 표준을 제시하는 제품"이라며 "개방성과 혁신을 바탕으로 한 갤럭시 생태계와 함께 모든 일상의 경험을 극대화하고 즐길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