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맙다 쿠키런" 데브시스터즈, 최대 반기 매출 기록


상반기 매출 2011억원 돌파…영업이익도 흑자 전환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쿠키런'으로 유명한 데브시스터즈가 상반기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데브시스터즈(공동대표 이지훈, 김종흔)는 2021년 2분기 매출 958억원, 영업이익 197억원, 당기순이익 160억원을 기록했다고 11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460% 급등했으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모두 흑자 전환했다.

회사 측은 지난 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매출 1천억원을 돌파했으나 수익이연 회계 처리 반영 효과에 따라 약 50억원이 하반기로 이연되며 2분기 최종 매출은 958억원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사진=데브시스터즈]

상반기 기준으로는 매출 2천11억원, 영업이익 433억원, 당기순이익 365억원으로 집계됐다. '쿠키런: 킹덤'의 성공적인 론칭 및 안정적인 흥행 유지, '쿠키런: 오븐브레이크'의 꾸준한 수익 창출 등의 영향으로 2020년 상반기에 비해 468% 이상 상승하며 5배가 훌쩍 넘는 규모로 대폭 성장했다.

영업비용은 1분기보다 소폭 줄었으며 인력 채용 가속화 및 글로벌 경쟁력 강화 등에 따른 투자 비용과 우리사주 매입을 위한 기타 비용 등이 반영됐다.

데브시스터즈는 하반기 일본·미국·유럽 등 쿠키런: 킹덤의 메이저 게임 시장 공략을 본격화하며, 글로벌 모객 확대 및 해외 매출 증대를 위한 대대적인 행보에 나설 예정이다.

일본 시장의 경우 이달 중순 티징을 시작으로 9월 업데이트를 기점으로 일본 유명 성우진 기반의 보이스 콘텐츠를 선보이며 쿠키런: 킹덤의 대세감 형성을 위한 대규모 현지 캠페인을 펼친다. 또한 9월 말 이용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일본 유명 IP와의 콜라보레이션도 준비하고 있다.

이어 10월 미국에서도 영어 버전의 보이스 콘텐츠를 게임에 적용하고, 성우로 참여한 인플루언서들과 해당 팬덤을 중심으로 게임에 대한 접근성 및 화제성을 높이는 전략을 구사한다. 그간 쌓아온 쿠키런 IP의 인지도에 집중적인 게임 마케팅을 더해 쿠키런: 킹덤의 영향력을 한층 더 높일 계획이다.

아울러 컴투스와의 협업을 바탕으로 유럽 24개국 공략을 위한 준비에도 나선다. 독일어와 프랑스어로 번역된 게임 콘텐츠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현지 성우 보이스 콘텐츠 적용 및 공식 커뮤니티 운영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오는 2022년 초 대규모 유럽 캠페인 추진을 목표로 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쿠키런: 킹덤 출시 초기부터 긍정적인 성과를 나타냈던 대만과 태국에서도 향후 성우를 기용하고 해당 시장에서의 인기를 더욱 꾸준히 안정적으로 이끌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데브시스터즈는 "올해 상반기 기준 자사 해외 매출은 555억원으로 총 매출의 28%를 차지하고 있다"며 "이번 하반기 해외 주요 게임 시장별 전략에 따라 로컬라이제이션 및 마케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는 만큼, 더욱 큰 폭의 글로벌 수익 성장을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