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이 미래 편의점"…세븐일레븐, 'DT 랩 스토어' 오픈


4대 신기술 접목해 점포 운영…분석 데이터 통해 매출 증대 기대

[아이뉴스24 신지훈 기자] 세븐일레븐은 롯데정보통신과 협업해 차세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점포 운영 효율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정책과 시스템을 연구하는 'DT 랩 스토어'를 오픈했다고 3일 밝혔다.

DT 랩 스토어 전경. [사진=세븐일레븐]

DT 랩 스토어는 세븐일레븐의 새로운 디지털 플랫폼 모델로 서울 가산동에 위치한 롯데정보통신 건물 1층에 위치해 있다. 점포 출입은 통합인증단말기를 통해 이뤄진다. 신용카드, 엘포인트, 카카오톡 지갑 등으로 인증할 수 있으며, 처음으로 안면인식 출입 인증 기능을 도입해 테스트한다. 안면인식 출입 ID 등록은 현재 엘포인트 회원에 한해 가능하다.

핵심 접목 기술로는 ▲3D 라이다(3D LiDAR; 레이저 기반 사물 측정 센서) ▲AI 결품관리 ▲통합관제 시스템 ▲AI 휴먼(AI Human) 등이다. 미래 가맹 사업의 경쟁력 강화를 목적으로 4가지 핵심 기술을 접목한 새로운 점포 운영 환경을 테스트하는 동시에 가맹점에 실제 적용할 수 있는 디지털 기술들의 안정성과 효과성을 검증하는 것이 주 목적이다.

3D 라이다는 점포 내 고객 동선 분석을 통한 최적의 상품 운영 전략을 찾기 위한 시스템으로 국내 편의점에는 최초로 도입된다. 고객이 어떤 매대 몇 번째 선반에서 어떤 상품을 구매했는지 확인할 수 있다. 이와 연계해 점포에 들어온 고객 중 실제 구매가 이루어진 비율도 파악할 수 있다. 분석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고성능 전용 카메라 26대가 설치됐다.

3D 라이다 분석 데이터를 바탕으로 매대 위치, 상품 진열 등의 수시 조정을 통해 최적의 상품 구성안을 도출하고 고객 실 구매율을 95% 이상 확보해 기회로스를 방지하는 실험을 진행한다. 관련 연구 결과는 가맹점에 정기 정보로 제공될 예정이다.

3D 라이다 시스템을 활용해 무인 운영시 상품 도난 가능성도 방지한다. DT 랩 스토어에는 무인 셀프 계산대 '캐치 키오스크'가 설치되어 있다. 셀프 계산대 위에 설치된 3D 라이다 카메라가 상품 스캔 모든 과정을 식별하고 결제가 안된 상품 발생시 경고 알람이 뜬다. 향후 점포 관리자 전용 앱을 통한 알람 서비스도 도입할 계획이다.

점포 안내를 돕는 AI 휴먼 모습. [사진=세븐일레븐]

AI 결품관리 시스템은 상품의 결품 여부를 실시간 파악해 즉각적인 조치가 이뤄지게 해 매출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돕는다. 세븐일레븐은 1차 테스트로 주요 매대 주변에 AI 카메라 4대를 설치했다. AI 카메라가 해당 매대의 상품을 상시 모니터링하고 고객 구매 등으로 결품 발생시 점포 관리자에게 즉각 알림을 제공한다.

개별 상품별로 재고가 있을시엔 녹색으로, 결품시엔 빨간색으로 표시된다. 이를 통해 바로 상품 보충 진열을 유도하거나 재고가 없을시엔 설정자동발주 시스템과 연동해 필요 수량이 즉각 발주돼 적정 재고가 항상 유지될 수 있도록 하는 운영 체계를 테스트한다.

세븐일레븐은 점포 운영환경 관리의 편의를 높이기 위한 '점포 통합관제 시스템'도 도입했다. 점포 실내의 온·습도 관리, 냉장고 등 시설·장비 온도 이상유무 및 전원 상태, 도어 개폐 유무 등을 즉각 확인할 수 있다. 여기에 전체 전력 사용량, 화재 위험 여부 등도 확인할 수 있다. 무인 운영시에는 점포 관리자 앱을 통해서도 모니터링 할 수 있다.

또한 AI 휴먼 기술로 고객에게 다양한 점포 이용 정보를 보다 리얼하게 제공한다. 행사상품 현황, 셀프 계산대 사용법 등 점포 이용과 관련한 기본적인 안내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세븐일레븐 유튜브 채널과 연동해 동영상도 시청할 수 있다.

세븐일레븐 DT 랩 스토어를 통해 가맹 운영 모델의 선진화를 도모할 수 있는 다양한 기술들의 실효성과 안정성을 테스트하고, 이후 가맹점에 실제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방대한 양의 분석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상품 운영 전략으로 점포 매출 증진에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경호 세븐일레븐 대표이사는 "DT 랩 스토어의 궁극적인 목적은 시장 경쟁이 치열해 지고 있는 상황에서 미래 브랜드의 경쟁력을 높이고 가맹 경영주에게 보다 나은 수익과 만족을 줄 수 있는 기술과 정보를 연구하고 공부하는 것"이라며 "그간 다져온 우수한 디지털 기술들을 가맹점에서 보다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누릴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지훈 기자(gamja@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