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돋보기] 랜섬웨어 공격 느는데…절반 '백업' 안한다


총 6천511명 대상 설문조사 결과…이스트시큐리티 발표

[아이뉴스24 최은정 기자] 랜섬웨어 등 사이버 공격이 증가하고 있지만 개인 사용자의 정보보안 인식과 대응 수준은 여전히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스트시큐리티(대표 정상원)는 7월 정보보호의 달을 맞아 진행한 '대국민 보안환경 점검' 설문 결과를 27일 공개했다. 이번 조사는 직장인·학생 등 일반 PC 사용자 총 6천511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11일까지 실시됐다.

이번 설문 조사에서 '랜섬웨어 인식 현황'을 묻는 질문에 전체 약 16%만이 잘 알고 있다고 응답했으며, 전체 71%는 기본 개념만 알고 있거나 자세히 모른다고 답했다. 또 약 13% 사용자는 랜섬웨어를 전혀 모른다고 답했다.

이스트시큐리티가 실시한 '대국민 보안환경 점검' 설문 결과 [사진=이스트시큐리티]

앞서 회사가 지난 2019년 진행한 '대국민 보안인식 실태조사'의 동일 문항에서는 전체 43%가 랜섬웨어를 잘 모르거나 전혀 모른다고 응답했다. 이와 비교했을 때 올해는 일반 사용자의 랜섬웨어 인식이 현저히 저하됐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또 전체 15.4%의 일반 사용자가 랜섬웨어 감염 경험이 있으며, 감염 경험자 중 약 19%가 감염 사실 직후 보안 소프트웨어를 통해 대응한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랜섬웨어 감염 예방을 위한 개인 활동은 다소 낮았는데, 약 23% 이상 사용자가 윈도 보안 업데이트를 실행하지 않고 백신 등의 필수 보안 프로그램도 사용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약 50% 사용자는 사진·문서 등 자료 백업을 가끔 하거나 하지 않는다고 답했으며, 백업을 하지 않는 이유로는 약 25%가 '귀찮아서'를 꼽았다.

이스트시큐리티 관계자는 "랜섬웨어 공격이 점차 증가하고 있으며 그 공격 양상도 갈수록 위협적으로 진화하고 있다"며 "랜섬웨어 사고 대부분이 사용자가 일반적 보안 수칙을 준수하지 않아 발생하는 만큼 우리는 보안에 더 많은 노력과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최은정 기자(ejc@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