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컬리, 연일 폭염에 에어컨·물놀이용품 판매 급증


12~21일 창문형 에어컨 판매량 472% 급증…8월 5일까지 바캉스 기획전

마켓컬리에서 가장 높은 판매량 증가를 보인 파세코의 창문형 에어컨. [사진=마켓컬리]

[아이뉴스24 신지훈 기자] 마켓컬리는 폭염이 이어진 지난 12일부터 21일까지 10일간의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냉방가전과 물놀이용품, 빙수용품 등 피서 관련 상품의 판매량이 급증했다고 26일 밝혔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되는 등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이러한 고온 현상으로 인해 이달 12일부터 21일까지 마켓컬리에서 냉방가전 판매량은 직전 같은 기간(2~11일) 대비 75%나 증가했다.

냉방가전 중 가장 높은 판매량 증가를 보인 상품은 '파세코'의 창문형 에어컨이다. 주문량이 472% 급증했다. 마켓컬리는 창문형 에어컨이 일반 에어컨과 달리 별도의 설치일을 정할 필요가 없고 주문 다음 날 배송 받아 직접 설치하면 되는 간편함 때문에 판매량이 증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에어컨과 함께 사용하면 냉방력을 더욱 높여줄 수 있는 서큘레이터 제품도 판매량이 7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운 날씨와 더불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방학을 집에서 보내야 하는 아이들을 위한 물놀이용품 판매량도 크게 증가하고 있다. 베란다나 거실 등 집에서도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휴대용 풀장의 판매량은 204% 늘었다.

'인텍스'의 패밀리 프레임풀이 가장 높은 판매량을 보였다. 목욕용으로 사용해도 좋은 '베스트웨이'의 엠보싱 유아 사각 풀장이 뒤를 이었다. 암링과 튜브, 물총 등 물놀이용 소품 판매량도 36% 증가해 더위에 지친 아이들의 시원한 여름 나기를 준비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무더위를 식히는 디저트로는 빙수의 인기가 높다. 판매량이 70% 증가했다. 얼음을 갈아내는 빙삭기, 빙수기의 판매량은 71% 늘었고, 단팥과 인절미, 달고나, 망고 다이스 등 빙수와 곁들어 먹는 토핑 판매량도 73% 신장했다.

특히 이번 주부터는 본격적인 휴가철에 들어서면서 더 많은 사람들이 더위를 피하기 위한 준비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마켓컬리는 오는 8월 5일까지 바캉스 기획전을 연다.

물놀이용품과 선케어 제품 등 바캉스 관련 상품 최대 50% 할인과 함께 카카오페이로 2만5천원 이상 결제 시 1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신지훈 기자(gamja@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