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땡큐 양극재" 포스코케미칼, 2Q 분기 최대 실적 달성


전체 사업에서 에너지소재사업이 차지하는 매출 비중 44%

포스코케미칼이 이차전지 소재사업 성장에 힘입어 분기 최대 경영 실적을 달성했다. [사진=포스코케미칼]

[아이뉴스24 오유진 기자] 포스코케미칼이 전기차 배터리(이차전지) 소재사업 성장에 힘입어 분기 최대 경영 실적을 달성했다.

포스코케미칼은 2021년 2분기 매출 4천800억원, 영업이익 356억원을 기록했다고 22일 밝혔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이전 최대 실적이었던 직전 분기보다 각각 2.7%, 4.4% 늘었으며,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1.1%, 773.9%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339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에너지소재사업의 양극재 매출은 전년 동기(538억원) 보다 211.7% 증가한 1천677억원을 나타내며 실적 신기록을 견인했다.

양극재 사업은 전기차 배터리용 하이니켈 제품의 출하량이 증가하고 원료 가격 상승분이 판매가에 반영되면서 매출이 늘어났다. 또한 대량 생산체제 진입에 따라 유틸리티 비용이 감소하며 이익도 크게 상승했다.

포스코ESM을 합병한 지난 2019년 2분기에 312억원이었던 양극재 매출은 올해 2분기까지 8분기 연속 성장하며 2년 동안 438% 증가했다. 전체 사업에서 차지하는 매출 비중도 같은 기간 8%에서 35%로 올라 성장 기여도가 가장 높은 주력 사업으로 자리매김했다.

음극재 사업은 2분기 428억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양극재와 음극재를 합산한 에너지소재사업은 매출액 2천105억원으로 전체 매출 중 44%를 차지했다.

라임케미칼 사업도 판매 단가 상승 영향으로 매출과 이익이 증가했으며, 내화물 사업은 고객사 공사 일정 변경에 따른 판매물량 감소로 전 분기와 비교해 매출이 소폭 감소했다.

포스코케미칼은 앞으로 전기차 시장의 성장에 대응해 에너지소재사업에 투자를 집중하고 사업 경쟁력을 높여간다는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양극재 사업은 올 7월 증설 계획을 발표한 6만 톤 규모의 포항공장을 포함해 오는 2025년까지 국내에 연 16만톤의 생산체제를 조기에 완성하고 미국·유럽·중국 등 해외에도 11만 톤의 생산공장을 신설해 연 27만톤까지 생산능력 확대를 추진한다.

음극재는 인조흑연과 실리콘 음극재 등으로 제품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하고 2025년까지 연간 생산능력을 17만 톤으로 늘릴 계획이다.

포스코케미칼 관계자는 "포스코그룹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주요 완성차사와 배터리사 대상으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해 고객 다변화를 추진하고 제품 공동개발을 비롯한 기술 협력도 확대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오유진 기자(ou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