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어난 평일 '집콕'에…올리브영, 수도권 '오늘드림' 주문 23% 늘었다


3시간 이내 '빠름 배송', 오후 시간대 수령 '쓰리포 배송' 주문 특히 늘어

부릉 배달원이 CJ올리브영 오늘드림 배송을 준비하는 모습 [사진=CJ올리브영]

[아이뉴스24 김승권 기자]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재확산 여파에 최고기온 30도를 웃도는 무더위까지 겹치면서 화장품도 즉시 배송 수요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CJ올리브영(올리브영)은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시행되고 있는 수도권 지역의 지난 7월 12일부터 20일까지의 일평균 '오늘드림' 주문 건수가 직전 7월 일평균 대비 23% 가량 증가했다고 21일 밝혔다. 반면, 서울과 경기, 인천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에서는 약 13% 증가, 지역별 대비를 보였다.

올리브영은 지난 2018년 업계 최초의 즉시 배송 서비스 '오늘드림'을 선보였다. 전국 매장망을 활용, 온라인 주문 상품을 배송지 인근 매장에서 발송해 소요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했다. 3시간 이내 배송을 내세운 '빠름 배송'의 올해 상반기 평균 배송 시간은 약 45분이었다. 이는 지난해 평균 55분에서 10분 가량 줄어든 수치다.

이 밖에 '쓰리포(3!4!) 배송', '미드나잇 배송' 등의 옵션을 통해 오후 3시~4시, 저녁 10시~12시 등 원하는 시간을 지정해 상품을 수령할 수 있다.

같은 기간 수도권 지역의 주문 유형을 살펴보면 '빠름 배송'과 '쓰리포 배송' 주문이 각각 26%, 2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택 근무 확대와 비대면 수업 시행으로 비교적 여유로운 평일 오후 시간대에 상품을 받아보려는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저녁 시간대 외부 활동이 줄어들고 귀가 시간이 빨라지면서 '미드나잇 배송' 주문은 가장 작은 약 14%의 증가폭을 보였다.

카테고리별 매출액을 살펴보면 '홈케어' 관련 용품의 주문이 크게 늘었다. 외출을 삼가고 '집콕'이 장기화될 전망에 수요가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체중 관리에 도움을 주는 슬리밍(72%)과 바디 세정류(42%), 개인 청결용품(34%), 헤어 트리트먼트(34%) 등의 성장이 눈에 띈다. 같은 기간 '오늘드림' 주문 상품 기준, 매출액 상위 50위권 내에 '세리박스 세리번 나이트'와 '닥터브로너스 페퍼민트 퓨어 캐스틸 솝' 등이 새롭게 진입했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최근 거리두기 강화와 더불어 전국적인 폭염이 지속되면서 '오늘드림' 주문이 급격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며, "'오늘드림' 외에도 온라인 주문 상품을 매장에서 수령, 반품하는 픽업 서비스와 스마트 반품을 확대하는 등 올리브영의 강점인 전국 매장을 활용해 고객 편의를 지속 강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승권 기자(peac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