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 국내 게임사 최초 실시간 AI 번역 엔진 개발


국내, 일본, 대만 '퍼플'에 쌍방향 번역 서비스 제공

실시간으로 한국어를 영어로 번역하는 모습. [사진=엔씨소프트]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는 국내 게임사 중 처음으로 자체 인공지능(AI) 번역 엔진을 개발했다고 15일 발표했다.

회사 측은 AI 번역 엔진을 자사 크로스 플레이 서비스인 '퍼플(PURPLE)'에 적용하고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용자는 '퍼플톡(talk)'에서 한국어와 영어 쌍방향 실시간 번역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퍼플에 입점된 모든 게임에서 활용 가능하다.

AI 번역 엔진은 대만과 일본 퍼플에도 적용됐다. 대만은 중국어, 한국어, 영어 쌍방향 번역이 가능하다. 일본에서는 일본어, 한국어, 영어 쌍방향 번역 기능이 제공되고 있다.

엔씨소프트의 AI 번역 엔진은 일상적인 대화 외에도 게임 용어 및 구어 번역 부분에 특화된 번역을 지원한다. 각 게임별 전문 용어, 채팅 은어, 줄임말까지 인지해 해당 국가의 언어로 자연스럽게 번역할 수 있다.

엔씨(NC)는 AI 번역 엔진을 고도화해 대상 언어를 확대하고 자사 게임의 해외진출 시, 다양한 언어적 배경을 가진 사람들이 함께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AI 번역 엔진 개발을 총괄한 이연수 랭귀지 AI 랩(Language AI Lab) 실장은 "엔씨의 AI 번역 엔진은 게임이라는 전문 영역에서 이용자의 발화를 자연스럽게 번역하는 기술을 갖췄다는 데에 의의가 있다"며 "게임을 시작으로 금융, 미디어 등 다른 전문 영역의 번역까지 기술 적용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엔씨소프트는 2011년부터 AI연구를 시작해 현재 AI센터와 NLP센터 산하에 5개 연구소(Lab)를 운영 중이다. 전문 연구인력은 200명에 달한다.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