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코로나 재확산에 "文정권 잇따른 오판… '문데믹' 수렁"


金, '포르쉐 의혹' 박영수 특검 사의에 "국가적 수치"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사진=김성진 기자]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사태에 대해 문재인 정부를 겨냥해 "무능한 정권의 잇따른 상황 오판으로 국민 일상생활이 불투명해졌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유행 고비마다 방역을 정치적으로 악용한 아마추어 정권의 무능 탓에 코로나 팬데믹이 아니라 문데믹의 깊은 수렁에 빠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번 4차 대유행의 경우 전문가들은 한 달 전부터 이미 델타변이바이러스 유입과 백신 접종 공백기를 이유로 대책 마련을 촉구했지만 대통령은 소비쿠폰 등 추경을 통한 전방위적 내수보강 대책 추진을 지시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 대통령의 정치 방역적 사고에 기인한 방역불감증이 재앙의 씨앗이 됐다"며 "이런 상황에서 국회에는 33조원 규모 2차 추경안이 제출됐다. 4차 대유행 공포가 엄습한 상황에 더불어민주당은 대책 마련은커녕 소비 진작에 초점을 맞춘 추경 처리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방역 당국의 즉각적인 델타변이바이러스 차단을 촉구했다. 그는 "모든 가용 수단을 총동원해 확산 차단을 위한 방역 강화와 백신 접종을 하루빨리 실시하는 게 급선무"라며 "국민의힘은 방역 정치화에 물든 집권세력 무능에 편승하지 않고 국민의 조송한 일상 회복을 위한 맞춤형 추경안 편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어 "정부여당의 말장난 추경이 아닌 시급한 계층을 찾아내 두텁고 확실히 지원하는 추경으로 위기를 돌파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른바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관련 수사를 지휘했던 박영수 특별검사가 '가짜 수산업자' 김모씨로부터 포르쉐 차량을 제공받은 혐의로 사의를 밝힌 데 대해서는 "누구보다 엄정해야 할 특검이 부적절한 처신으로 범죄에 연루된 것만으로 국가적 수치"라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이 전날(8일) 박 특검의 면직안을 재가한 데 대해서는 "수사를 통해 엄벌에 처해질 수 있는 사안임에도 대통령이 면죄부를 줬다"며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철저한 수사와 합당한 처벌이 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