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전준우, 퓨처스팀 선수단 위해 커피 트럭 보내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전준우 형, 고마워요."

롯데 자이언츠 퓨처스(2군)팀이 사용하고 있는 김해 상동구장에 25일 오후 트럭 한 대가 왔다. 선수단 주장을 맡고 있는 전준우(외야수)가 보낸 커피 트럭이다.

전준우는 구단을 통해 "퓨처스팀 선수들이 더운 날씨에도 훈련과 경기를 치르느라 많이 고생하고 있다"며 "힘내라는 의미도 있고 예전부터 선수들을 위해서 (커피 트럭을)한 번 보내고 싶었다"고 밝혔다.

퓨처스팀에서 뛰고 있는 윤성빈(투수)은 "보통 커피를 마시고 싶을 때는 테이크 아웃으로 시키곤 했다"며 "아메리카노밖에 못 마셨는데 이번에 준우 선배가 보낸 커피트럭에 있는 메뉴 중에서 다른 것을 선택했다. 딸기 요거트를 먹었는데 정말 맛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롯데 자이언츠 퓨처스(2군)팀에서 뛰고 있는 윤성빈(오른쪽)과 박종무(이상 투수)가 주장 전준우가 보낸 커피 트럭에서 커피와 음료수를 전해 받고 포즈를 취했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전준우의 지원 덕분일까. 롯데는 이날 열린 KT 위즈와 퓨처스리그 홈 경기에서 6-2로 이겼다.

그러나 롯데는 올 시즌 1군과 퓨처스팀 모두 성적이 좋지 않다. 1군의 경우 최근 최하위(10위)에서 8위로 순위를 끌어올렸으나 퓨처스팀은 25일 기준 18승 4무 26패로 남부리그 최하위(6위)에 머무르고 있다.

롯데 자이언츠 선수단 주장을 맡고 있는 전준우가 25일 퓨처스(2군)팀 선수들을 위해 커피 트럭을 보냈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