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코나 EV' 노르웨이서 화재…사고 경위 미확인


주차 중에 발생…리콜 대상 아닌 차량 국내외에서 잇따라 '전소'

노르웨이 오슬로 소방관이 화재가 발생한 코나 EV에 물을 뿌리는 모습. [사진=노르웨이 오슬로 소방당국]

[아이뉴스24 오유진 기자]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코나 EV 화재 사고가 국내외에서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

24일 노르웨이 외신과 오슬로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지난 23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수도 오슬로에서 코나 EV가 전소됐다.

노르웨이 소방당국은 해당 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하자 1차로 물을 뿌려 화재를 진압한 이후 2차로 물이 찬 컨테이너에 차량을 직접 넣는 방식으로 화재를 진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불이 난 차량은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가 탑재된 차량으로, 2020년 3월 이후에 생산된 차량이다. 이 모델은 시정조치(리콜) 대상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현대차 노르웨이 법인을 통해 정식 수입된 차량이 아닌 개인이 수입한 중고차량으로 알려졌다.

현재 정확한 화재 사고 경위는 확인되고 있지 않다. 다만 길가에 주차 중이던 차량이 전소돼 과충전에 따른 화재는 아닌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 노르웨이 코나 EV 화재로 차량 제조·판매사 현대차와 배터리 납품사 LG에너지솔루션, 화재 원인 조사 및 리콜 승인 책임자 국토교통부 등은 당혹스러운 상황을 맞게 됐다.

지난 18일 충남 보령에서 16번째 화재가 발생한 코나 EV도 리콜 대상은 아니었다. 이 차량 역시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를 탑재했다.

앞서 현대차는 올해 2월 지난해부터 화재 사고가 잇따라 발생한 코나 EV 등 8만1701대의 배터리를 전량 교체하는 리콜을 단행키로 했다. 리콜 대상은 2017년 9월부터 2019년 7월 LG에너지솔루션 중국 장쑤성 난징공장에서 생산된 배터리를 탑재한 코나 EV와 아이오닉, 전기버스 일렉시티다.

이로써 코나 EV는 노르웨이 화재건을 포함해 국내외에서 17번 화재가 발생한 차량이라는 오명을 얻게 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노르웨이에서 화재가 난 것에 대해서는 인지하고 있다"며 "정확한 사고 경위를 확인 중에 있다"고 말했다.

/오유진 기자(ou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