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장·창고 실거래가'…4차위, 부동산 분야 데이터 4종 개방


4차위, 제4차 데이터 특별위원회 개최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국토교통부가 관리하는 부동산 분야 데이터가 민간에 개방될 것으로 보인다. 중개인 소재지 정보, 공장, 창고 등의 실거래가 등 4종의 부동산 데이터가 개방된다.

4차산업혁명위원회 로고 4차위 로고 [사진=4차산업혁명위원회]

4차산업혁명위원회(위원장 윤성로)는 15일 서울중앙우체국(포스트타워) 21층 스카이홀에서 제4차 데이터 특별위원회를 열고, '미개방 핵심데이터 제공방안Ⅱ(부동산)'을 논의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2차 특위에서 발표한 미개방 핵심데이터 제공방안(사업자등록번호)에 이어, 활용수요가 높고 민간의 개방 요구가 많았던 미개방 핵심데이터로 '부동산 분야 데이터'를 개방할 계획이다.

이밖에 문화재 디지털 대전환 계획, 공공분야 민간데이터 구매 촉진 대책 등을 논의했다.

이날 주요 안건으로 논의된 '미개방 핵심데이터 제공방안Ⅱ(부동산)'은 국토교통부가 관리하는 부동산 데이터 4종의 추가 개방 계획이다.

먼저,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의 공개 내용을 확대하여 특이점이 있는 거래 유형에 대한 부수적인 정보로서, 거래 당사자 간 직거래 여부와 중개인 소재지(시군구) 정보를 추가 공개한다.

다른 부동산과는 달리 실거래가가 공개되지 않았던 공장․창고 등의 건축물에 대한 실거래가 데이터 개방도 추진한다.

한편, 지도형태의 데이터만 제공함으로써 민간 부동산 정보 서비스 산업에서 활용도가 낮았던 등록 임대주택 정보 데이터를 DB형태로 제공한다.

요건을 충족한 관련자에게만 제공하여 민간에서 활용하기 어려웠던 건축물 평면도 데이터를 다중이용건축물의 경우 누구나 열람할 수 있도록 확대할 예정이다.

이번 부동산 데이터 개방 방안은 부동산 시장 참여자들의 합리적 의사결정에 도움을 주는 한편, 부동산 데이터를 활용하는 프롭테크 기업의 창업 활성화 등 민간 부동산 서비스가 발전할 것으로 기대된다.

프롭테크는 부동산(Property)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빅데이터 분석, VR 등 IT기술이 결합된 부동산 서비스다.

4차위는 앞으로도 민간이 필요로 하는 유용한 공공데이터들을 추가로 발굴·개방해 나가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예정이다.

이날 4차위 데이터특위에서는 문화재 디지털 대전환 계획도 논의했다.

문화재청은 문화재와 관련된 모든 데이터를 수집·축적·통합·관리하는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하고, 이렇게 모은 데이터를 웹툰, 게임 등 문화산업 원천자료를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방한다.

데이터와 지능정보기술을 활용하여 문화재 정보 서비스도 대폭 개선된다.

문화재 설명을 어린이, 청소년, 이주 외국인 등 다양한 문화재 방문자의 눈높이와 상황에 맞출 수 있는 인공지능(AI) 문화재 안내봇(가칭 '닥터 헤리')을 개발해 로봇 해설사, 인공지능 스피커, 디지털 안내판 등에 접목한다.

또한 한양도성이나 경주 등 역사도시에 과거역사 속 문화재와 인물, 사건 등을 시공을 초월하여 가상공간에서 간접 경험하는 ‘메타버스 타임머신’ 서비스도 구축한다.

데이터특위에서는 공공에서 민간데이터를 구매하거나 활용하면서 겪는 불편함을 해소해 데이터 기반 행정 활성화를 지원하는 '공공분야 민간데이터 구매 촉진 대책'도 논의했다.

윤성로 위원장은 "데이터특위 출범이후 짧은 기간이지만, 데이터 산업 발전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과제들이 많이 발굴되고 있고, 민간위원들과 관련부처들의 협력으로 데이터 활용의 걸림돌들도 차근차근 해결해 나가고 있다"면서, "데이터가 시장에는 혁신적 비즈니스를 국민에게는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반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진영 기자(sunligh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