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겜별사] 한 손으로 즐기는 캐주얼 RPG '캣토피아 러쉬'


겉보기는 간단해도 있을 건 다 있네…애묘인에게 특히 추천

'겜별사'는 하루에도 수없이 많은 게임들이 쏟아져 무엇을 플레이해야 할지 모를 게이머들을 위한 게임 리뷰 코너입니다. 새로 출시됐거나 추천할 가치가 있는 게임들을 가감없이 감별해 전해드리겠습니다. [편집자주]
모바일 게임 '캣토피아 러쉬'. [사진=베스파]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킹스레이드'로 유명한 베스파의 북미 자회사가 만든 신작 '캣토피아 러쉬'가 국내를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 최근 출시됐다.

캣토피아 러쉬는 폐허가 된 고양이 왕국 '캣토피아'를 배경으로 하는 캐주얼 액션 역할수행게임(RPG)으로, 직접 플레이해보니 동화풍 그래픽과 직관적인 세로 화면 인터페이스로 누구나 간단히 할 수 있는 게임이라는 인상을 받았다.

캣토피아 러쉬는 한 손가락 만으로도 즐길 수 있도록 디자인됐다. 스마트폰 화면 전체가 가상 패드로, 조작하는 방향에 따라 주인공 캐릭터가 조작한다. 이동을 멈추면 알아서 근처에 있는 적들을 향해 화염구를 날려 공격한다. 게이지를 채우면 거대한 '대왕 화염구'를 날려보내는 것도 가능하다.

맵 곳곳에는 엄폐물로 사용할 수 있는 장애물 등이 존재해 이곳에 숨어 적의 공격을 피할수도, 반대로 숨어 있는 적들을 처치하기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엄폐물로 진입해야 한다. 초반부는 적들이 쏘아보내는 탄환의 속도가 느려 어렵지 않게 피할 수 있지만 후반에 갈수록 뿌려대는 탄환의 숫자나 속도가 대폭 증가하기 때문에 정신을 바짝 차려야 한다.

처음에는 혼자서 싸우지만 나중에 얻게 되는 동료들로 팀을 이뤄 함께 싸울수도 있다. 게임 내 구현된 수집 요소를 통해 얻은 동료 캐릭터들은 앞에서 탄환을 대신 맞아주거나 보조 공격을 하는 등 개성이 다른 만큼 필요에 따라 달리 팀을 구성하면 된다.

스테이지 전개가 빠른 템포로 전개되는 만큼 일단 한 번 시작하면 좀처럼 멈추기 힘들다는 점도 캣토피아 러쉬의 장점이다. 매 판을 클리어할 때마다 이용자의 월드 스코어를 보여주기 때문에 경쟁욕구를 자극하게 되며 이는 게임을 지속해서 플레이하게 하는 원동력이 된다. 또한 이런 류의 게임에서는 보기 드문 이용자간 대결(PvP) 요소도 있어 어느 정도 육성을 마쳤다면 다른 사람들과 실력 대결을 펼칠 수도 있다.

요즘 모바일 게임 트렌드가 이러 저러한 장르의 장점을 하나로 합친 융합 장르인데, 캣토피아 러쉬에서도 이러한 특징을 찾아볼 수 있다. 이용자는 자신만의 고양이 왕국을 운영하며 마을회관, 도서관, 대장간 등 다양한 건물의 레벨을 올리며 유용한 자산을 생성할 수 있다. 가만히 내버려두면 알아서 생성되는 자원도 있으며, 이를 활용해 주인공 그룹의 능력치를 틈틈히 올려줘야 한다.

이처럼 캣토피아 러쉬는 누구나 간단히 입문할 수 있는 게임이지만 있을 건 다 있는 꽉 찬 게임이라는 인상을 받았다. 특히 고양이를 사랑하는 게이머라면 더욱 매력적일 듯 하다.

단조로운 그래픽이 아쉬울수는 있지만 일단 눈에 익기만 하면 그래픽은 그리 중요해지지 않게 된다는 건 게이머라면 다들 아는 사실이다. 단 닉네임을 설정할 때 최소 제한이 4글자인 건 다소 아쉬웠다. 2~3글자 닉네임을 선호하는 엄지족들은 꽤나 많다.

'캣토피아 러쉬'의 플레이 화면. [사진=베스파]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