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겜별사] 성공이야 하겠지만…아쉬운 '트릭스터M'


리니지M·리니지2M 성공 공식 그대로…말그대로 '귀여운 리니지'

'겜별사'는 하루에도 수없이 많은 게임들이 쏟아져 무엇을 플레이해야 할지 모를 게이머들을 위한 게임 리뷰 코너입니다. 새로 출시됐거나 추천할 가치가 있는 게임들을 가감없이 감별해 전해드리겠습니다. [편집자주]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상반기 기대작 '트릭스터M'이 베일을 벗었다. '리니지 형제'로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을 장시간 장악한 엔씨소프트의 신작 답게 트릭스터M은 출시 직후 각종 커뮤니티에 오르내리며 이슈몰이를 했다. 긍정적이든 부정적이든 눈도장은 확실하게 받은 셈이다.

트릭스터M은 지금은 서비스가 종료된 PC 온라인 게임 '트릭스터' 지식재산권(IP)을 바탕으로 한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이다. 원작은 귀엽고 깜찍한 그래픽과 드릴로 땅을 파는 이색적인 요소가 특징이다. 트릭스터M은 지난해 첫 공개 당시 '귀여운 리니지'로 소개되기도 했는데, 뚜껑을 열어보니 이 표현은 정확히 핵심을 관통했다는 판단이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트릭스터M은 리니지M, 리니지2M을 서비스하며 축적한 노하우가 총집약된 게임이었다. 이용자 인터페이스(UI)부터 변신에 해당하는 패션, 펫 뽑기, 아카데미로 이름이 바뀐 컬렉션 요소 등 리니지 형제를 플레이 해본 이용자라면 별다른 튜토리얼 없이도 곧장 적응할 수 있는 수준이다.

물론 리니지에는 찾아볼 수 없는 특징도 없지 않다. 트릭스터 IP의 핵심인 드릴로 땅을 파는 콘텐츠는 신선하긴 했다. 강화에 실패해도 아이템이 파괴되지 않는다는 점도 앞서 출시된 두 리니지 형제와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순한 맛'이라고 할 수 있어보였다.

트릭스터M은 결코 실패할 수 없는 게임이다. 국내 구글플레이 매출 1, 2위를 엎치락 뒤치락 하고 있는 게임들의 성공 노하우를 그대로 녹여냈으니 흥행에 실패하면 오히려 그게 더 이상할지 모른다. 더욱이 여타 리니지 아류 게임들도 냈다 하면 '톱10'에 진입했으니 트릭스터M은 꽤나 오랫동안 차트 상위권을 장악할 가능성이 높다.

엔씨소프트는 안전한 길을 택했다. 리니지라는 검증된 흥행 모델에 귀여운 트릭스터라는 IP를 입혀 귀엽고 깜찍한 캐릭터를 선호하는 이용자를 겨냥했다. 기존 리니지를 플레이하지 않던 사람들도 일단 끌어오기만 하면 지갑을 열게 하는 건 일도 아닐 것이다. 실제 트릭스터M에는 몇 천원 짜리 과금 상품도 적지 않았는데 첫 결제의 허들을 극복하기 위한 시도로 보였다.

다만 트릭스터M은 독창적인 재미와 다양성 측면과는 거리가 멀다는 인상을 지우기 어려웠다. 분명 매출은 높을지언정 게임성 측면에서는 잡음이 일 수밖에 없다는 판단이다. 리니지로 만들어낸 시스템을 연달아 답습했다는 건 '빅3'이자 기획과 기술력에서 혁신을 보여준 엔씨소프트의 이름값에 비하면 아쉬운 게 사실이다.

모바일 게임 '트릭스터M'. [사진=엔씨소프트]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