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서울모터쇼 개최 시기 11월말로 연기


조직위 "코로나19에 대비한 관람객 안전 확보"

'2019 서울 모터쇼' [아이뉴스24 DB]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올해 서울모터쇼 개최 시기가 11월말로 연기됐다.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는 코로나19의 지속으로 인해 당초 올해 7월초 개최 예정인 '2021 서울모터쇼'의 개최시기를 11월말로 연기한다고 5일 밝혔다.

조직위는 4월 5일 공동주최기관 회의를 통해 코로나19가 지속되고 있는 현 상황에서 국내외 주요 완성차브랜드들의 2021서울모터쇼 참가 결정이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는 데 대해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에 당초 7월초 개최 예정이었던 서울모터쇼 개최시기를 11월말로 연기하기로 합의했다.

이와 더불어 개최장소인 킨텍스와 협의해 일정조정 기간을 거친 후 11월 25일부터 12월 5일까지 11일간 개최하는 것으로 확정했다.

이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전시참가를 결정하지 못하고 있는 국내외 주요 업체들의 원활한 참가신청을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19 백신 접종 및 집단 면역이 형성되는 시기에 개최함으로써 70만명에 달하는 관람객이 안심하고 전시장을 찾을 것으로 기대된다.

조직위는 개최시기가 연기된 만큼 행사준비에 만전을 기해 안전하고 내실 있는 전시회로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서울모터쇼 동시 개최 행사인 '2021 마스테크'는 서울모터쇼와 함께 같은 기간에 킨텍스에서 개최한다.

/강길홍 기자(sliz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