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자동차의 '뒤태' 리어램프를 혁신하다


HLED 등 세계 최초 기술 속속 개발…글로벌 수주 이어가

구부리거나 휜 상태에서도 밝고 균일한 광량을 확보하는 장점이 있는 현대모비스의 HLED. [사진=현대모비스]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현대모비스가 세계 최초의 리어램프 기술을 속속 개발하며 글로벌 램프 시장에서 경쟁력을 입증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최근 얇은 필름처럼 유연하게 휘어지는 HLED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LG이노텍과 함께 개발에 착수한 지 약 2년 만에 이뤄낸 성과로, 주요 기술들에 대한 국내외 특허 출원을 진행 중이다.

HLED는 빛을 내는 LED 면의 두께를 5.5mm까지 혁신한 것으로 구부리거나 휘어져 있는 상태에서도 균일한 밝은 빛을 발할 수 있다. 또한 HLED는 전기 신호에 의한 광량의 조절만으로 후미등과 정지등 모두를 구현할 수 있다. 안전 법규 상 후미등보다 정지등이 훨씬 밝아야 하기 때문에 현재 대부분 차량에서는 후미등과 정지등에 별도의 광원과 기구부를 두고 있다.

이러한 장점 덕분에 HLED를 적용하면 램프 디자인의 획기적인 변화가 예상된다. 매우 얇은 선을 겹쳐 세련되고 독특한 램프 형상을 구현할 수도 있고, 생동감 있는 애니메이션 효과의 적용도 가능하다.

현대모비스는 리어램프가 차량의 '뒤태' 인상을 좌우할 정도로 디자인적으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는 만큼, 다양한 디자인 자유도를 부여할 수 있는 HLED의 적용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HLED는 기능적인 측면에서도 탁월하다. 경량화·소형화를 통해 리어램프 모듈 자체의 부피가 기존 대비 40% 가까이 줄어, 그만큼 트렁크 적재 용량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전동화 차량으로의 전환이 빨라짐에 따라 각 부품들의 전력 사용을 줄이는 것이 중요해지고 있는데, HLED는 에너지 효율이 높은 만큼 이러한 추세에도 부합하다.

현대모비스는 이러한 경쟁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수주를 이어 나간다는 방침이다. 현재 유럽 완성차 업체의 수주를 받아 양산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지난 2019년에는 렌티큘러 렌즈를 활용해 깊이감과 변환감을 함께 갖춘 3D리어램프를 양산하는 데 성공했다.

렌티큘러 방식은 복수의 이미지가 겹쳐진 그림 위에 촘촘한 반원통형 미세렌즈를 결합해 각도에 따라 다른 이미지를 보여주는 방식이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단순해 보이는 리어램프에 다양한 효과를 주기 위해 활발한 연구 개발을 이어가고 있다"며 "이를 통해 확보한 다양한 세계 최초 기술들을 바탕으로 램프 시장의 주도권을 잡아 나간다는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강길홍 기자(sliz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