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코나 EV 배터리 전량 교체할듯…리콜 비용 1조 달해


국토부, 화재원인 포함 오늘 공식 발표…고객 신뢰확보 나서

코나 EV [현대자동차]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현대차가 화재 사고가 잇따르고 있는 코나 전기차(EV)의 배터리를 전량 교체할 것으로 보인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이날 코나 EV의 화재 원인 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리콜 방침을 내놓을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차는 코나 EV 화재 사고가 잇따르자 지난해 10월 시정조치(리콜)에 나선바 있다. 배터리관리시스템(BMS)을 업데이트 한 후 배터리 이상 징후가 발견되는 경우 배터리를 즉시 교체하는 방식이다.

하지만 리콜 이후에도 화재 사고가 발생하면서 논란이 이어졌다. 이에 배터리 전량 교체를 결정하고 소비자의 불안감 해소에 나서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현대차는 전기차 전용 브랜드 아이오닉 판매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전기차에 대한 소비자 신뢰 확보에 나서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리콜 규모는 2017년 9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제작해 국내에서 판매된 코나 2만5천여대에 지난해 4월 이후 제작한 차량까지 약 3만여대에 이를 것으로 관측된다.

대당 약 2천만원의 배터리 교체 비용을 감안하면 코나 EV의 배터리 시스템을 전량 교체할 경우 1조원 이상이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현대차와 배터리 제조사인 LG에너지솔루션의 리콜 비용 분담 규모에 관심이 쏠린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전날 첫 전용 전기차인 아이오닉5 미디어 콘퍼런스에서 "그동안 배터리 제조 파트너사와 함께 국토부 조사에 적극적 임했다"면서 "하루라도 빨리 고객안전을 위한 근본적인 해결방안이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토부에 따르면 코나 EV는 2018년 출시 이후 국내에서 총 11건의 화재가 발생했다. 또한 해외 4건을 포함하면 총 15건의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길홍 기자 sliz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