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지자체 앱' 구글 플레이 98%인데…원스토어 25%뿐


한준호 "정부도 앱 마켓은 구글, 애플이라는 인식 버리야"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운영하는 공공 애플리케이션(앱)이 국내 앱마켓보다 구글 플레이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소속 한준호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중앙부처, 공공기관, 지방자치단체가 운영하는 앱 771여 개를 전수조사한 결과 98%인 757개가 구글플레이에 등록된데 비해, 국내 앱마켓인 원스토어는 25%인 196개만 등록됐다고 조사 결과를 6일 발표했다.

구체적으로 과방위 소관기관 중 방송통신위원회와 한국정보화진흥원만 국내 앱마켓에 등록돼 있다. 국가과학기술정보센터, KBS뉴스, EBS강의 등이 운영하는 앱은 국내 앱마켓에 등록돼 있지 않다.

[구글 플레이]

이외에도 자가격리자 안전보호앱을 비롯해 국민신문고, 112 긴급신고, 교통민원24, 홍수알리미, 직장 내 성희롱 자가진단, 병무청앱, LH청약센터, 코레일톡, 국회 의사중계, 국세청, 아이돌봄서비스 등 '국민 필수 앱' 등도 구글 플레이만 등록됐다.

한준호 의원은 "구글 등 글로벌 앱마켓 사업자의 입도선매식 콘텐츠 흡수로 결국 국내 콘텐츠 산업 자체가 위협받고 있는 상황"이라며, "정부차원의 강력한 조치와 함께 글로벌 플랫폼 중심의 생태계에 변화를 이끌어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도 앱마켓은 구글, 애플이라는 인식을 버려야 한다"면서, "앱마켓 사업자의 다양화를 통해 국내 중소, 스타트업 콘텐츠는 안정적인 유통망을 확보하고, 이용자의 후생과 편의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정부도 적극 동참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김문기 기자 mo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