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프로 보는 세계]코로나19 백신 싹쓸이 한 부자 나라


세계인구 13% 차지하는 미국·영구·호주·일본·EU 등이 백신 51% 선점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 자선 단체 옥스팜의 분석에 따르면 전 세계인구의 13%를 차지하는 부자 나라들이 이미 코로나19 백신 초기 분량의 51%을 선점했다.

부자 나라들은 마지막 3상 실험 중인 백신의 53억명분을 이미 선계약했다는 것이다. 현재 3상 실험 중인 백신은 모두 다섯 종류이다. 이 가운데 27억명분은 사자의 몫으로 미국, 영국, 호주, 일본 등에 돌아갔다는 것이다.

[옥스팜]

이에 대해 옥스팜은 다섯 종류의 백신이 최종 실험에서 모두 성공한다고 가정하더라도 전 세계인구의 61%는 2022년 전까지는 백신을 접할 수 없다는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만약 마지막 실험에 실패한다면 백신 소외 인구는 훨씬 많아질 것이다.

백신의 가격도 비난의 대상이 되고 있는데, 옥스팜의 연구 결과는 부자 나라에 계약된 백신 1회분의 가격은 35달러로 가난한 나라 국민들은 접종을 받기가 매우 어려울 것이라는 사실을 보여준다.

옥스팜의 안나 매리엇 보건정책자문관은 “이러한 수치들은 의약산업의 독점이 어떻게 전 세계 시민들의 건강과 경제를 해치면서 보호되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상도 기자 kimsangd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