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리셋 ㊥] 그룹 명운 걸린 구조조정 진행형


계열사 매각·유상증자 등 3조원 자구안 이행 '속도'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두산이 두산중공업 정상화를 위해 그룹의 명운이 걸린 구조조정을 진행 중이다. 그룹의 중추인 두산중공업을 하루 빨리 정상 궤도에 올리는 게 두산그룹의 지상 과제다.

두산은 계열사 매각, 유상증자 등으로 자금을 마련해 산업은행, 수출입은행에 3조원이 넘는 빚을 갚아야 한다. 주력 계열사인 두산인프라코어도 매물로 내놨을 정도로 자구안 이행에 힘을 쏟고 있다.

최근 두산은 두산솔루스, 모트롤 사업부, 네오플럭스, 클럽모우CC의 매각, 1조3조원 규모의 유상증자 계획을 공식 발표했다. 유상증자는 모기업인 주주배정 후 일반공모 방식으로 진행되며, 실권이 발생할 경우 주관증권사가 인수한다.

두산그룹 지배구조 현황

두산중공업은 지난 7월 클럽모우CC 매각대금을 채권단 지원자금 상환에 사용했으며 이번 유상증자로 마련하는 자금 역시 차입금 상환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두산은 두산솔루스와 모트롤사업부 매각 계약도 각각 체결했다. ㈜두산은 두산솔루스 지분 18.05%를 스카이레이크인베스트먼트에 2천382억 원에 매각하기로 했다.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등 대주주 보유 지분 34.88%도 4천604억 원에 스카이레이크에 매각된다. 또 ㈜두산은 모트롤사업부를 소시어스-웰투시 컨소시엄에 4천530억원에 판다.

㈜두산은 두산중공업 유상증자 참여 등 재무구조 개선을 지원하기 위해 다각도로 재원 확보를 추진해왔다. 지난 8월에는 네오플럭스 지분 96.77%를 신한금융지주에 730억 원에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고, 두산타워 매각도 진행중이다. ㈜두산은 이를 통해 두산중공업 유상증자 참여에 필요한 재원을 충분히 확보하게 됐다.

두산 관계자는 "앞서 실행한 클럽모우CC, 네오플럭스 매각에 이어 이번 일련의 결정이 동시에 이뤄짐으로써 두산중공업 정상화를 위한 큰 틀을 차질 없이 마련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자구안 이행 마지막 퍼즐 '인프라코어 매각'

향후 두산 매각 과정의 하이라이트는 두산인프라코어 매각이 될 전망이다. 인프라코어를 팔지 않고서는 계열사 매각, 유상증자로 2조5천억원 안팎의 자구 계획만 이행할 수 있어 마지막 퍼즐이 필요하다.

인프라코어의 매각가는 8천억~1조원 수준으로 예측되는데 두산의 주력 계열사인데다 두산이 인프라코어의 자회사 밥캣과 분리매각을 원하고 있어 시장이 얼마나 관심을 보일지는 미지수다.

관건은 인프라코어의 매각 방식이다. 두산으로선 국내 건설기계 1위인 인프라코어 매각도 신중할 수 밖에 없는데, 밥캣까지 팔기엔 위험 부담이 크다.

인프라코어와 밥캣을 분리매각한다면 매물로서 가치는 떨어지지만 두산으로서도 5조원에 인수해 알짜 회사로 키운 계열사를 팔기는 쉽지 않다. 이같은 상황을 감안하면 두산이 인프라코어를 사업회사와 두산밥캣을 보유한 투자회사로 인적분할한 뒤 사업회사만 팔 가능성이 높다.

업계 관계자는 "인프라코어가 국내 건설 기계 시장을 주도하고 있고, 알짜 계열사인데 두산이 무리하게 매각을 진행하지 않을 것"이며 "채권단도 3년의 시간을 줬고 다른 계열사 매각 진행 상황 등을 보며 신중하게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밥캣은 실적도 모회사 인프라코어를 뛰어 넘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지난해에 매출 3조7천265억원, 영업이익 3천634억원을 기록했다. 두산밥캣은 매출 4조4천593억원, 영업이익 4천770억원을 올렸다.

이에따라 두산이 밥캣 매각 카드를 빨리 꺼낼 가능성은 낮다. 다만 인프라코어 매각에 진척이 없고 채권단 압박이 거세지면 밥캣까지 매물로 내놓을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인프라코어에 밥캣까지 매각 한다는 건 차 떼고 포도 떼는 형국"이라며 "(밥캣 매각은) 인프라코어 매각이 여의치 않을 때 채권단 압박이 거세지면 최후의 수단으로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혜정 기자 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