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OLED TV, 전세계 12개국 성능평가 '1위'


미국, 영국, 독일, 스페인, 호주 등 전 세계 소비자 매거진 평가

[아이뉴스24 김문기기자] LG전자(대표 조성진)는 올레드 TV(모델명 LG OLEDB7V)가 최근 덴마크를 대표하는 소비자 매거진 탱크(Taenk)가 실시한 TV 성능 평가에서 80점을 획득해 전체 171개 TV모델 중 1위를 차지했다고 30일 밝혔다.

탱크는 LG 올레드 TV에 대해 "LCD 제품 보다 화질이 뛰어나며, 최고의 TV를 찾고 있다면 이 제품을 선택해야 한다"고 극찬했다. 미국, 영국, 독일, 스페인, 호주 등 전세계 12개국의 대표적인 비영리 소비자 매거진이 실시한 성능 평가에서 모두 1위를 차지했다.

비영리 소비자 매거진은 평가의 공정성을 기하고자 기업의 광고지원 없이 회비와 독자 기부, 잡지 판매수입 등으로만 운영하고 있다. 각국에서 판매되고 있는 제품을 직접 구매해 평가하기 때문에 더욱 신뢰성을 인정받고 있다.

LG 올레드 TV에 대해 영국의 소비자 매거진 위치(Which?)는 "최근 몇 년간 테스트한 TV 중 최고이자,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화질과 음질을 갖췄다"고 평가했고, 미국의 유력 소비자 매거진은 TV 평가부문 역대 최고점을 부여한 바 있다.

LG전자는 이러한 평가와 관련해 "자발광을 바탕으로 한 차원이 다른 화질, 돌비 애트모스 기술을 적용한 입체적인 사운드, 초슬림 디자인, 사용 편의성, 직관적인 스마트 TV 기능 등을 갖췄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LG전자의 올레드 TV 판매량은 2015년 31만대, 2016년 67만대로 매년 빠르게 늘고 있다. 지난 3분기까지 올레드 TV 판매량은 지난해 전체 판매량에 육박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