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시장 '가계부담↓' 묘수는 무엇?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 시행 1년이 지나면서 가계통신비 부담을 줄이는 보완책이 뒤따라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단말기유통법은 이동통신 시장을 정상화함으로써 가계부담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을 찾는 '기초공사' 역할이 핵심이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전문가들은 이용자간 지원금 차별이 줄어...



  1. 이동통신 시장의 핵 '내 손 위의' 데이터 요금제

    이동통신 시장이 변화하고 있다. 일부 프리미엄폰에만 게릴라성 보조금을 쏟아내던 일이 사라지고 있다. '나만 손해 본다'며 씁쓸한 입맛을 다시던 가입자들에게도 보조금이 돌아가고 있다. 값비싼 고가 대신 중저가폰을 사더라도 보조금 혜택을 볼 수 있게 됐다. 구입한 지 채 2년도 안 돼 단말기를 바꾸


  2. 휴대폰 유통시장의 변화, 요금제가 보인다

    10월1일로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이 시행된지 1년을 맞는다. 단말기유통법은 보조금을 투명화해 시장의 유통구조를 개선하고 가계통신비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단말기 보조금으로 승부를 보기 힘들어진 이통사들은 데이터 시대의 요금제로 대전환을 추진하고 있다. 과연 지난 1년, 통신시장은 어떤 변화가 일어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