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강국 코리아', 중견 업체도 절치부심

박근혜 대통령은 콘텐츠산업 육성을 외치며 선정한 '5대 킬러 콘텐츠' 가운데 첫번째로 게임산업을 선택했다. 게임은 올해 수출액 30억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기대되는 대표적 콘텐츠 산업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 이명박 정부는 게임산업을 성장의 동력으로 바라보기보다는 규제의 대상으로 바라보는데 급급했다.......



  1. 쏟아지는 신작, '게임강국 코리아' 명성 지킨다

    박근혜 대통령은 콘텐츠산업 육성을 외치며 선정한 '5대 킬러 콘텐츠' 가운데 첫번째로 게임산업을 선택했다. 게임은 올해 수출액 30억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기대되는 대표적 콘텐츠 산업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 이명박 정부는 게임산업을 성장의 동력으로 바라보기보다는 규제의 대상으로 바라보는데 급급했다....


  2. 게임 업계 외면받는 정부부처

    박근혜 대통령은 콘텐츠산업 육성을 외치며 선정한 '5대 킬러 콘텐츠' 가운데 첫번째로 게임산업을 선택했다. 게임은 올해 수출액 30억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기대되는 대표적 콘텐츠 산업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 이명박 정부는 게임산업을 성장의 동력으로 바라보기보다는 규제의 대상으로 바라보는데 급급했다....


  3. 지난 정부 5년, 현실은 규제 공화국

    박근혜 대통령은 콘텐츠산업 육성을 외치며 선정한 '5대 킬러 콘텐츠' 가운데 첫번째로 게임산업을 선택했다. 게임은 올해 수출액 30억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기대되는 대표적 콘텐츠 산업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 이명박 정부는 게임산업을 성장의 동력으로 바라보기보다는 규제의 대상으로 바라보는데 급급했다....


  4. 유진룡 문화 "게임 사행화 막아라" 특명

    문화체육관광부가 게임 사행화를 막기 위해 소매를 걷어부쳤다. 신임 유진룡 장관은 게임콘텐츠산업과에 "게임 사행화는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22일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빠르면 3월 중으로 고스톱, 포커류(이하 고포류)게임의 사행화를 막기 위한 게임산업진흥법령 개정안이 입법예고된다. ...


  5. 게임, 세계를 누비는 '마지막 비상구'

    박근혜 대통령은 콘텐츠산업 육성을 외치며 선정한 '5대 킬러 콘텐츠' 가운데 첫번째로 게임산업을 선택했다. 게임은 올해 수출액 30억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기대되는 대표적 콘텐츠 산업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 이명박 정부는 게임산업을 성장의 동력으로 바라보기보다는 규제의 대상으로 바라보는데 급급했다....


  6. 정부, 게임산업 진흥 위한 중장기 계획 수립

    정부가 게임산업 진흥을 위한 중장기 계획 수립에 착수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게임업계와 관련 학계, 학부모 단체 등 관련 전문가들과 함께 게임산업 진흥 중장기 계획 수립을 위한 자문회의를 열고 있다. 향후 정책 수립을 위한 의견을 듣고 업계 현실을 반영한 계획을 짜기 위해서다....


  7. 게임업계 '쿨링오프' 악몽 재현되나

    게임업계가 또다시 규제 악몽에 빠질 가능성이 커지면서 속앓이를 할 것으로 보인다. 게임산업 주무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의 소관 상임위원회가 기존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에서 교육과학위원회로 변경됐기 때문이다. 여야는 17일 정부조직 개편에 합의하고 조만간 국회를 열어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통...


  8. 문화부, 게임·CT 소관 확정

    문화부가 게임과 문화기술(CT) 등 핵심 콘텐츠 산업을 소관하지만 신설되는 미래창조과학부에 디지털콘텐츠 업무 일부를 이관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여야는 17일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최종 확정하면서 신설되는 미래창조과학부의 업무가 명확해지면서 게임이나 캐릭터, 영화, 애니메이션 등 콘텐츠 산업은 문...


  9. "한국, 기능성게임 글로법 톱 가능하다"

    "온라인게임처럼 기능성게임 분야도 한국이 글로벌 1등이 될 수 있는 분야입니다. 경기도가 굿 게임쇼 2013으로 글로벌 리딩 분야로 이끌겠습니다." 경기도와 경기콘텐츠진흥원이 기능성게임을 위해 소매를 걷어부쳤다. 오는 5월 24일부터 3일간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굿 게임쇼 2013을 통해 기능성...


  10. 고포류 웹보드게임 규제안 일단 철회…문화부 "규제 의지 확고"

    고스톱, 포커류 게임의 사행화 방지를 위해 문화체육관광부가 도입하려 했던 규제안에 브레이크가 걸렸다. 규제개혁위원회가 규제안을 철회하기로 결정했기 때문이다. 규제개혁위원회는 28일 본회의를 통해 문화부의 웹보드게임 규제안을 심사했다. 심사결과 규제개혁위원회는 규제안을 고시할 법적 근거가 ...


  11. 유진룡 "셧다운제 긍정적, 게임규제 일원화하겠다"

    유진룡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내정자가 여성가족부의 '셧다운제'에 대해 긍정적인 의견을 피력했다. 27일 열린 인사청문회를 통해서다. 유진룡 내정자는 27일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셧다운제는 긍정적인 제도로 여성가족부와 협의해 규제를 일원화하겠다는 의견...


  12. 유진룡 "문화콘텐츠, 창조경제 핵심산업"

    유진룡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내정자가 문화콘텐츠산업을 창조경제를 이끌어가는 핵심산업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27일 국회에서 열린 장관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을 통해서다. 유진룡 장관 내정자는 문화콘텐츠산업이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고 고성장을 지속적으로 실현하도록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


  13. [허준]남경필, '자율규제' 돌직구 게임업계에 던졌는데…

    "솔직히 제대로 하지 않은 것이 사실이지 않습니까. 올해부터는 정말 제대로 된 자율규제를 통해 국민들에게 무언가 보여줄 수 있는 게임회사가 돼야 합니다." 신임 게임산업협회장 인선이 한창이던 지난 2월 중순, 게임업계 고위 관계자가 사석에서 했던 말이다. 자율적인 규제를 통해 게임에 대한 부정적인...


  14. "게임, 세상을 바꿉니다"…한콘진, 기능성게임 지원 본격화

    한국콘텐츠진흥원이 게임의 순기능을 살려 공공, 의료/건강, 교육 등에 효과를 볼 수 있는 '기능성 게임' 대한 지원을 대폭 확대한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2013년을 '기능성게임의 원년'으로 선포하고 연초부터 '기능성게임 Biz Sharing Day'와 '대한민국 아이디어 공모전' 등 사업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 ...


  15. 게임으로 치료, 공부…기능성게임 '부상'

    한국콘텐츠진흥원이 2013년을 '기능성게임의 원년'으로 선포했다. 기능성게임은 게임의 즐거움과 재미를 통해 일상 속 지식 습득과 공공의 이익이라는 다양한 사회적 효과를 만들어내는 게임이다. 기능성게임은 최근 학계에서도 주목받고 있는 '게임화'(Gamification)와도 일맥상통한다. '게임화'는 게임이 ...


  16. "북미 게임시장 공략 서둘러라, 아직 기회의 땅"

    "북미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한국은 아직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자칫 일본업체들에 주도권을 뺐길 수 있다. 북미 시장을 원한다면 지금 바로 움직여라." 북미 게임회사 키야트게임즈의 조현선 대표는 21일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최한 글로벌 게임산업 포럼에서 한국업체들의 북미 게임시장 진출을 ...


  17. [허준]'게임죽이기' 법안, 부당하다

    게임업계 매출 1%를 걷어 인터넷 게임중독 치유 기금으로 활용한다는 법안과 시행중인 청소년들의 게임 접속을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7시까지 차단하는 내용이 담긴 법안이 발의됐다. 법안 발의 내용이 알려지자마자 기금에 대한 논란이 뜨겁다. 경마·경륜·복권 등 사행산업에 0.35%의 기금을 물리고 있는 상황...


  18. 전병헌 "게임을 마약처럼 보는 시선이 문제"

    전병헌 민주통합당 의원은 "게임을 마약처럼 보는 시선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전병헌 의원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게임 규제 강화 법안에 대해 이같은 의견을 밝혔다. 전 의원은 "(손인춘 의원이 내놓은)이런 법안은 게임을 일반 도박보다 더 도박성이 강한 유해산업으로 보고 있기 때문에 등장했다"고 비...


  19. 게임업계 '부글부글', "규제 제발 멈춰라"

    게임업계가 부글부글 끓고 있다. 지난 8일 발의된 '인터넷게임중독 예방에 관한 법률안'과 '인터넷게임중독 치유지원에 관한 법률안' 때문이다. 새누리당 손인춘 의원이 대표 발의한 이 법률안에는 셧다운제를 확대하고 게임업체 매출의 1%를 인터넷게임중독기금으로 징수할 수 있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 ...


  20. '게임죽이기' 법안 또 발의, 업계 '패닉'

    박근혜 당선인이 후보자시절 과도한 게임 규제에 대한 전향적 검토를 약속했지만 정작 새누리당은 선거가 끝나자 게임산업 규제를 강화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박 당선인이 게임산업 등 성장동력 산업에 대한 이해와 관심이 높다고 말했지만, 새누리당은 지난 8일 셧다운제를 강화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