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창조경제 해법? 정치권은 지금 공유경제 '삼매경'

한국에서도 활짝 꽃 피기 시작한 공유경제에 정치권도 본격적인 관심을 드러내고 있다. 새정치민주연합의 주요 대권주자들이 서민경제 위기의 타개책으로 공유경제를 주목하는 가운데 새누리당도 핵심기반 조성을 위한 법안 처리를 추진 중이다. 세계적인 공유경제의 물결에 마침내 국내 정치권이 가세한...



  1. 이제는 소유 아닌 공유! 활짝 꽃피는 '공유경제'

    내일부터 줄줄이 면접인데 입고 갈 정장이 없다면? 공유기업 열린옷장을 이용해보자. 열린옷장은 선배 직장인들과 의류업체가 기증한 정장을 저렴한 가격에 대여해준다. 남녀 상하 정장과 구두, 셔츠, 벨트까지 2만원 정도면 3박4일은 안심이다. 돈 없는 취업준비생 입장에서 남성복 한 벌당 20~30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