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AI) 이용해 게임 어뷰징 막는다


웹젠, 공주대학교와 산학 합동 인공지능 연구

[문영수기자] 금융사기 방지를 위한 인공지능(AI)을 활용해 게임물의 어뷰징 행위를 방지하는 기술이 개발되고 있어 관심이다.

어뷰징이란 주로 온라인 게임 등에서 버그, 핵 등 불법 프로그램, 타인 계정 도용, 다중 계정 접속 등을 통해 부당한 이득을 챙기는 행위를 뜻한다.

웹젠(대표 김태영)은 올해 초부터 약 1년간 미래창조과학부의 '핀테크 서비스 금융사기 방지를 위한 비대면본인확인 및 이상거래필터링기술' 과제를 수행 중인 공주대학교와 협력 연구를 통해 최근 게임의 어뷰징을 방지할 수 있는 상용화 단계의 1단계 기술 개발을 완료했다고 5일 발표했다.

이 기술은 웹젠의 글로벌 게임포털 '웹젠닷컴'에 접속하는 전 세계 이용자 중 어뷰징 이용자 탐지에 대한 기능을 갖췄다. 이용자의 게임 캐시 충전 거래의 유형(패턴)과 구매성향을 분석하고 인공지능 기술인 '머신러닝'과 '딥러닝'을 이용해 어뷰징을 골라낸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머신러닝과 딥러닝은 최근 '알파고' 등으로 대중에 널리 알려진 컴퓨터가 축적되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스스로 인공지능의 수준을 높여가는 자기학습 인공지능의 기반기술이다.

이 기술은 원래 금융권에서 주로 사용하던 이상거래 탐지 기술로, 최근 게임업계에서 데이터 과학을 응용한 기술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는 상황에서 오는 2017년 상용화 가능한 수준으로 개발했다는 점에서 의미를 갖는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웹젠은 이른 시일 내로 국내 게임 서비스에 해당 기술을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연보흠 웹젠 기술본부장은 "내년 글로벌 게임서비스에 우선 예정된 상용화 후에도 지속적으로 모델을 업데이트할 계획이며, 회원들이 쾌적한 접속환경에서 게임을 플레이할 수 있는 기술적인 교두보를 마련했다는 점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공주대학교 연구팀을 이끌고 있는 최대선 지능보안연구실 교수는 "최근 관심을 모으고 있는 머신러닝 기반 이상거래 탐지 기술을 게임분야 어뷰징 탐지 분야에 적용한 연구로, 인공지능 적용분야를 확대한데 의의가 있다"고 전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