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스타일, '왕홍' 통해 중국 소비자 만난다"


카페24, 메이리연합그룹과 손잡고 '왕홍' 마케팅 시작

[이민정기자] "'왕홍'은 중국 전자상거래와 SNS 발전의 상징으로 패션, 뷰티 분야에서 중국 소비자들에게 강력한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카페24는 메이리연합그룹과 손잡고 왕홍을 통해 중국에 K-스타일을 전할 것입니다."

이재석 카페24 대표는 5일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중국 전자상거래 수출 전략'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이 말하며 "국내 온라인 쇼핑몰이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왕홍과의 협력이 필수"라고 강조했다.

왕홍은 중국의 웨이보 등과 같은 소셜네트워킹서비스(SNS)에서 수십만명의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는 크리에이터로 중국 경제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평가받고 있다.

카페24는 중국 메이리연합그룹과 함께 왕홍 마케팅을 시작할 계획이며 전자상거래를 통해 중국에 진출하려는 국내 기업, 쇼핑몰 운영자들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실시한다.

이 대표는 "국내 기업들이 중국 시장에 진출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며 "카페24는 국내 기업들이 '모구지에, '유니' 등 중국 전자상거래 플랫폼에서 왕홍과의 연결 서비스를 통해서 K-스타일을 알릴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왕홍 마케팅은 생방송으로 이뤄진다. 왕홍이 실시간방송으로 상품을 소개하고 댓글 등을 통해 실시간으로 소비자들과 소통한다.

소비자들은 방송을 보면서 가격 등 상품 정보를 확인할 수 있으며 바로 구매 가능하다. 또는 '쇼핑백'이라 불리는 장바구니에 담아뒀다 나중에 살 수도 있다. 소비자들은 왕홍을 통해 상품 정보뿐만 아니라 제품 사용법, 제품의 효과, 코디법 등 정보를 얻게 된다.

이날 간담회에서 천치 메이리연합그룹 대표는 "중국 여성 소비자들 사이에서 한국의 패션, 뷰티 브랜드 등 K-스타일에 대한 관심이 급상승하고 있다"며 "메이리연합그룹이 취급하는 여성 의류 카테고리의 총거래규모(GMV)에서 한국 브랜드가 차지하는 비중이 70%"라고 밝혔다.

그는 "왕홍을 좋아하고 구매력이 강한 젊은 중국 여성 회원들이 한국 상품을 선호하고 있다"고 말하며 "한국 기업들이 왕홍을 활용해 중국 시장에 적극적으로 진출하고 투자를 늘리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이민정기자 lmj79@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