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쇼핑족 10명 중 7명 '간편결제 이용 경험'


DMC미디어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 이용실태' 보고서 발표

[정미하기자] 10명 중 7명은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를 통해 물건을 구매한 적이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디지털 미디어렙 및 광고마케팅 플랫폼 전문 기업 DMC미디어(대표 이준희)가 22일 발표한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 이용실태' 보고서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중 72.1%가 간편결제를 이용한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이번 조사는 19세부터 59세까지 948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이들 중 97.9%는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를 인지하고 있었다.

모바일 간편결제란 자신의 카드정보를 한번만 입력해놓으면 이후에는 카드정보나 공인인증서 없이도 아이디와 비밀번호 또는 휴대폰번호와 문자 등을 이용한 인증만으로도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말한다.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를 이용하는 이유는 이용의 편리성이 45.7%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결제 혜택(24.2%), 기존 서비스와의 연계성(17.5%), 서비스에 대한 호기심(11.3%) 등이 뒤를 따랐다.

또한 서비스 이용 경험이 있는 응답자 10명 중 7명 이상이 전반적으로 서비스에 만족하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이용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거래·지불 정보 유출과 해킹에 대한 우려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서비스 이용 경험이 없는 설문 응답자는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 이용의 장애요인으로 개인정보보호와 보안에 대한 불안(65.7%) 요소를 1위로 꼽았다. 그 다음으로 기존 결제 방식의 익숙함(38.6%), 스마트폰 분실에 대한 불안감(32.4%), 발급·설치의 번거로움(19.4%) 등이 높게 나왔다.

사용자의 이용패턴을 분석한 결과 최근 6개월간 월평균 3.4회 모바일 간편결제를 통해 물건을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평균 결제금액은 11만원으로 조사됐다. 업종별로 비교했을 때는 금융사와 이동통신사에서 제공하는 서비스의 결제빈도와 금액이 높았으며, 카카오페이로 대표되는 소셜플랫폼사의 서비스는 상대적으로 낮게 나왔다.

DMC미디어는 향후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 이용률이 78.5%까지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으나, 시장 확대를 위해서는 소비자가 이미 익숙해진 결제습관을 탈피해 서비스 경험을 시도하도록 유인할 수 있는 혜택 제공이나 프로모션 전략의 수립이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DMC미디어 MUD연구팀 오영아 선임연구원은 "정부가 공인인증서를 배제한 결제방식을 허용하고 결제한도 금액을 폐지하는 등 일련의 온라인 결제 규제 완화조치를 시행하면서 모바일 간편결제 시장이 새롭게 부각되고 있다"고 말했다.

정미하기자 lotu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