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게임들, 여름 사냥 나서며 대회전


[즐거운 게임 그들이 온다] 신작 대거 출시하며 치열한 승부

[이부연기자] 본격적인 하반기에 접어들며 게임업체들이 여름사냥에 나서고 있다. 성수기인 여름 방학을 시작으로 겨울 초입까지 이어지는 하반기는 상반기보다 더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는 기간. 게임사들은 신작들을 대거 공개하며 게이머들을 유혹하고 있다. 이미 선두에 진입한 인기 게임들도 치열한 격전을 벌이며 선두다툼에 한창이다. 게임사들의 즐거운 여름사냥을 진단한다.[편집자주]

월드컵이 마무리 되면서 게임 업계에도 본격적인 여름 시즌이 시작됐다. 때마침 방학까지 시작되며 게임 시장은 연중 최대 성수기로 진입한 상태. 세월호 사건으로 예상 못한 침체를 맞아야 했고 월드컵 특수도 기대에 못미쳤던 올해는 하반기가 특히 더 중요하다. 게임업체들에게 이번 여름이야말로 절대 놓쳐서는 안될 황금대목인 셈이다.

기득권 게임에 도전하는 온라인과 모바일 게임의 출현, 기존 승자 게임들의 순위권 다툼, 중상위권의 자리를 잡기 위한 치열한 게임들의 분투 등이 하반기 게임 시장을 더욱 뜨겁게 달구고 있다.

◆온라인 대작, 모바일 신작 출격 준비하며 숨고르기

올해 하반기는 '리그오브레전드', '피파온라인3' 등 철옹성같은 게임에 도전하는 신작들이 다수 선보인다. 모바일 게임의 성장에 밀려 성장폭 감소를 겪고 있는 온라인 게임 시장은 이제 신작이 설자리가 없어진다는 위기감마저 감돌고 있다. 하지만 독특한 게임성과 기술력에 바탕을 둔 신작들이 다수 선보이면서 대세 변화 기운도 감지되는 상황이다.

위메이드의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이카루스'가 MMORPG의 가뭄을 해소하여 이용자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는 가운데, 적진점령(AOS) 요소를 담은 '파이러츠:트레져헌터'는 톱 게임인 '리그오브레전드'에 내밀 도전장을 준비하고 있다.

정통 MMORPG를 표방한 '검은사막'과 '블레스'는 'MMORPG의 재부흥'을 외치며 개발에 한창이다. 더불어 넥슨의 '페리아연대기'와 '서든어택2'는 올해 비공개테스트를 통해 이용자들에게 다가설 준비를 하고 있고 IMC게임즈의 '트리오브세이비어'도 그 위용을 드러낼 예정이다.

모바일 게임 시장의 융단 폭격도 볼만하다.

온라인 게임 위주의 사업을 펼쳐왔던 엔씨소프트와 넥슨은 올 하반기 모바일 게임을 대거 쏟아낼 예정이다. 대기업인 만큼 최고의 기술력과 자본을 투자해 최상의 타이틀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져 게이머들은 이미 술렁이는 상태.

모바일 시장의 강자로 자리잡은 게임사들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게이머들의 입맛에 들어맞는 신작들을 야심차게 준비하고 있다.

중국산 대작 '삼검호'를 출시하며 이미 여름 사냥을 시작한 넥슨은 연말까지 총 13종의 모바일 신작을 쏟아낸다. 준비중인 신작은 2년여 동안 자체 개발 중인 정통 대작 역할수행게임(RPG) '프로젝트Q', 대표 타이틀 '메이플스토리'의 신모바일 버전 '포켓 메이플스토리', 유명 오락실 격투게임의 모바일 버전 '스트리트파이터Ⅳ 아레나'를 비롯해 데브캣스튜디오의 신작 3종, 넥슨지티의 모바일 총싸움게임(FPS)과 RPG, '영웅의 군단'을 만든 엔도어즈의 신작 전략 게임 '광개토태왕' 등이다.

CJ E&M 넷마블도 '레이븐'과 '크로노블레이드'로 모바일 '몬스터길들이기'로 잡은 RPG 시장의 기득권을 계속해서 가져갈 심산이다. 크로노블레이드의 경우 '디아블로' 등 유명 해외 개발자들이 중심이 돼 개발 중인 게임으로 출시 전부터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NHN엔터테인먼트도 '우파루사가' 등 인기작들의 뒤를 이을 '벌레공주' 등 신작들을 다수 준비 중이다.

◆ 선두작들의 정상 다툼 '수성과 도전'의 계속

신작 뿐 아니라 인기에 가속도를 붙인 최상위권 히트작들도 시장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수성과 도전을 거듭하며 치열한 선두다툼이 진행중이다.

글로벌 모바일 게임 매출 4위라는 대기록을 달성하며 대세임을 입증한 역할수행게임(RPG) '블레이드'와 6개월 이상 1위를 놓지지 않았던 '몬스터길들이기'는 매출 순위 1위를 번걸아 차지하며 제왕 자리를 둔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

이에 질세라 최고의 퀄리티로 RPG의 핵심 게임성을 고스란히 담아낸 '신무'도 이들의 인기를 위협하고 있다.

중상위권 다툼도 치열하다. '세븐나이츠', '별이되어라', '드래곤가드', '서머너즈워' 등 고정 팬층을 확보한 RPG 인기작들은 업데이트와 이벤트 등으로 순위 유지에 혈안이 돼 있다.

치열한 경쟁 속에서 이용자들을 더 잡아두기 위한 이들의 경쟁 덕에 게이머들은 매일 새롭게 업데이트되는 콘텐츠를 즐기며 게임 속으로 빠져든다.

캐주얼 게임들의 중위권 터잡기도 활발히 펼쳐진다. 독특한 게임성으로 캐주얼 장르의 강자로 떠오르고 있는 NHN엔터터테인먼트의 '우파루사가'와 '쿠키런 문질문질', 소셜네트워크게(SNG) '와라편의점', 리듬액션게임 '러브라이브' 등이 그들이다.

매주 수십종의 신작이 쏟아지는 시장에서 고정 팬 확보를 위해 이벤트와 콘텐츠 업데이트를 통한 분투를 펼치고 있는 것이다.

◆ 좁은 한국 떠나 해외로 진출하는 게임들

좁은 한국 시장을 넘어 해외로 나가는 게임들도 점차 많아지고 있다. 컴투스의 '서머너즈워'와 '낚시의 신'이 대표적이다. 눈에 띄는 해외 진출 성과를 보여준 이들은 중국과 북미, 유럽 시장에서 순위를 더욱 상승시키고자 고군분투하고 있다. 게임빌도 대표 타이틀 시리즈인 '워로드 시리즈'의 최신작 '판타지워로드'를 글로벌 시장에 출시하며 시장 재패에 나섰다.

엠게임은 '프린세스메이커'의 모바일 버전을 중국을 포함한 동남아 10여개국에 출시 계약을 맺으면서 해외 시장에서의 국산 게임의 위력을 발휘하겠다는 강한 포부를 드러내고 있다.

프린세스 메이커는 PC게임으로 이미 유명세를 탄 터라 동남아 시장에서는 충분히 승산이 있을 것이라고 엠게임은 내다보고 있다.

온라인 게임으로는 NHN엔터테인먼트의 '아스타', CJ E&M 넷마블의 '미스틱파이터', 위메이드의 '창천' 등이 중국을 중심으로 해외 시장 출격을 앞두고 있다.

네시삼십삼분도 블레이드의 중국 출시를 준비하는 등 해외 진출을 가시화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 게임들이 승전보를 울릴 수 있을지 역시 기대되는 시점이다.

이부연기자 b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