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디스플레이업계, 동반성장 모범 만든다


'협력 생태계 협약' 체결…정기적으로 실적 점검

[박웅서기자] 국내 대기업의 경쟁력을 중소 협력업체에 효과적으로 확산하기 위한 '발전지향적 동반성장 프로그램'이 업계 최초로 반도체·디스플레이 분야에서 시도된다.

4일 산업통상자원부(대표 윤상직)는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반도체·디스플레이 협력 생태계 협약' 체결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삼성전자, 주성엔지니어링 등 관련 업계 대·중견·중소기업 20개 사와 전자부품연구원·생산기술연구원 등이 참석했다. 특히 국내 5대 대기업에서는 우남성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장(사장), 박성욱 SK하이닉스 사장, 김기남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정철동 LG디스플레이 CPO(부사장), 최창식 동부하이텍 사장 등이 자리를 함께 했다.

산업부는 이번 협약을 위해 민관 합동위원회를 구성해 공동 연구개발, 공정거래, 경영지원 등 중소 협력업체가 희망하는 6대 분야에 걸쳐 매년 동반성장 실적과 성과를 점검하고 우수 사례를 대외적으로 발표할 계획이다.

기존 동반성장 대책이 공정거래 문화 확산에 중점을 뒀다면 이번 협약은 협력업체에 대한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아울러 기업의 개별애로 접수 및 해소 수준에서 모범사례 발굴 및 확산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실적조사·파악 등 후속조치가 미흡했던 것은 정기적인 민관 모니터링 체계를 가동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은 그동안 정부와 업계가 공동으로 추진한 동반성장 대책이 후속조치 미흡, 실적점검 체계 부재 등으로 중소 장비·협력업체에게 체감할 만한 혜택을 제공하지 못했던 것을 개선하기 위해 기획됐다.

특히 기존에 추진해 온 납품가 후려치기, 일감 몰아주기 등 불공정 행위제재 조치와 병행해 반도체·디스플레이 업계가 기술로드맵 공개·유휴특허 공유·공동 R&D 등 협력업체에 대한 사업기회 제공을 확대하는 프로그램을 도입했다.

반도체·디스플레이는 부품산업으로서 생산단계가 단순하고 협력업체수가 타 산업에 비해 비교적 적은 반면 수요·협력기업간 기술결합도가 높기 때문에 장기적인 협력관계가 필수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그간 협력업체들이 대기업들의 기술·자금·정보제공 등을 지속적으로 요구해왔다"며 "대기업들도 협력기업들의 경쟁력 확보 없이는 향후 시장에서 세계 1위 위상 유지가 어렵다는 판단에 이번 협약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업계는 올 가을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분야에서 각각 '민관 합동 동반성장 실적점검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또 향후에도 매년 1~2회씩 정기적으로 모범사례 발굴 및 애로해소 노력을 계속키로 합의했다.

윤상직 산업통상지원부 장관은 "생태계간 경쟁이 본격화되고 있는 글로벌 반도체·디스플레이 시장에서 우리 대·중소기업간 협력 생태계 조성은 이제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며 "반도체·디스플레이 업계가 공생발전의 정신에 입각해 다른 산업의 모범이 되는 동반성장 사례를 만들어 창조경제를 선도하는 역할에 앞장서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박웅서기자 cloudpark@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