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맥을 찾아라]⑤젊은 '우생순' 女핸드볼, 다시는 울지 않으리


[이성필기자] '우생순'으로 불리는 한국 여자핸드볼이 올림픽 정상으로 향하기 위해 유럽팀들은 넘어야 할 산이다. 가장 최근의 두 차례 올림픽에서 모두 한국은 유럽팀 앞에서 울었다. 2004 아테네 올림픽에서는 결승까지 올라 덴마크와 두 차례 연장접전 끝에 승부던지기에서 패해 은메달에 머물렀다.

2008 베이징올림픽 노르웨이와 4강전에서는 막판 뒷심 부족으로 무너졌다. 명확히 따지면 판정에서 운이 없었다. 동점 상황에서 경기 종료 신호와 함께 노르웨이의 슛이 골라인을 통과했다. 비디오 판독 결과로는 종료 순간 볼이 골라인에 도달하지 못했지만 판정이 이미 내려진 상태에서 번복되지 않았고, 한국의 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그래도 오뚝이처럼 쓰러지지 않는 한국 여자 핸드볼이다. 올림픽에서는 꾸준히 성적을 내왔다. 1988 서울, 1992 바르셀로나에서 금메달, 1984 LA, 1996 애틀랜타, 2004 아테네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2008 베이징에서는 동메달을 품에 안았다.

공교롭게도 2012 런던 올림픽에서는 악연으로 얽힌 팀들과 모두 한 조에 모이게 됐다. 세계랭킹 8위인 한국은 노르웨이(5위), 덴마크(6위), 프랑스(11위), 스페인(16위), 스웨덴(19위)과 함께 B조에 편성됐다. '죽음의 조'라 불린다.

메달권 진입을 위해서는 조별리그부터 힘을 써야 한다. 체력에서 밀리면 끝장이다. 스웨덴을 제외한 나머지 네 팀은 모두 지난해 세계 여자선수권대회 1~4위 팀이다. 한국은 당시 11위를 기록했다.

승부수는 체력이다. 몸을 완벽하게 만들어야 빠른 공수 전환이라는 고유의 전술을 수행할 수 있다. 태릉선수촌에서 마무리 훈련에 돌입한 대표팀은 다양한 프로그램을 소화중이다.

개개인의 수준차가 있기는 하지만 80~100㎏이 나가는 역기를 들고 앉았다 일어나기를 반복하며 하체 근육 강화에 열중한다. 타이어를 몸에 매달고 달린다. 2002 한일월드컵에서 거스 히딩크 감독이 도입해 체력 향상에 큰 도움이 됐던 '공포의 삑삑이'로 불린 '셔틀런(20m 왕복달리기)'으로 지구력을 기른다.

이것도 부족해 400m 운동장 돌기를 한다. 1바퀴를 1분35초 안에 통과해야 한다. 5바퀴 내내 동일하다. 마지막 바퀴에서는 1분 15초로 줄어든다. 전력 질주를 하라는 뜻이다.

연습게임에서는 성인 수준에 가까운 남고, 대학 선발과 치열한 몸싸움을 벌인다. 격투기에 가까운 몸싸움이 이어지는 전, 후반 60분을 버틸 수 있는 힘을 기르기 위함이다. 대표팀에서 힘 좋기로 소문난 유은희(22, 인천시체육회)는 "새벽, 오전, 오후로 나눠 훈련을 너무 열심히 해서 잠이 잘 온다"라고 웃었다.

눈물날 정도로 체력 훈련을 강화한 이유는 대표선수들이 젊어졌기 때문이다. 최선참인 우선희(35, 삼척시청), 김정심(36, SK루브리컨츠)을 제외한 평균 연령이 25.2세에 불과하다. '우생순' 신화의 중심이었던 오성옥, 임오경, 홍정호 등이 모두 지도자 길로 접어들었다. 노련한 선배들이 은퇴하면서 현 대표팀은 경험 부족을 약점으로 지적받곤 하는데, 힘 좋은 유럽팀들을 파괴하려면 체력이 바탕이 된 악과 깡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한국의 승부수는 스페인, 덴마크와의 1, 2차전이다. 두 경기에서 이기면 나머지 경기 중 한 경기만 비겨도 8강 토너먼트에 오를 수 있다. 유럽 경험이 풍부한 강재원 감독은 2분간 선수 퇴장시 골키퍼를 빼고 필드플레이어를 한 명 더 넣는 등 다양한 전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강 감독은 "12가지 전술이 있다"라며 변화된 모습으로 메달 사냥에 나서겠다고 선언했다.

한편, 남자핸드볼은 메달권보다는 8강 토너먼트 진출을 1차적인 목표로 잡고 있다. 세계랭킹 19위인 남자대표팀은 덴마크(4위), 세르비아(5위), 헝가리(7위), 스페인(8위), 크로아티아(10위)와 함께 B조에 포함돼 험난한 조별리그를 치러야 한다. 특히 최석재 감독이 4강 후보로 꼽은 덴마크, 스페인, 크로아티아, 프랑스 중 세 팀이 같은 조에 속해 쉽지 않은 승부가 예상된다.

한국 남자대표팀은 2004, 2008 올림픽 모두 8위에 그쳤다. 1984, 1998 대회 2위가 가장 좋은 성적이지만 오래 전 일이다. 최석재 감독은 "강팀에 이기려면 체력과 정신력을 강하게 길러야 한다. 땀의 보상인 메달을 얻어내겠다. 모든 초점은 수비에 맞춰져 있다"라며 자신감을 나타냈다.

초점은 5회 연속 올림픽 출전을 앞두고 있는 왼손 거포 윤경신(39, 대한핸드볼협회)에 맞춰져 있다. 플레잉코치인 그는 많은 시간 출전을 힘들겠지만 위급할 때는 언제든 코트에 뛰어들어 203㎝의 거구로 상대를 제압한다. 윤경신은 올림픽 무대의 아름다운 마무리를 바라고 있다.

윤경신 외에도 경험 많은 백원철(35, 웰컴론 코로사), 이재우(33, 두산)가 버티고 있다. 힘이 넘치는 피봇 박중규(29, 대한핸드볼협회)를 비롯해 정의경(27, 두산), 정수영(27, 코로사), 유동근(27, 인천도시개발공사) 등이 조직력으로 뭉쳐 돌풍을 꿈꾼다.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