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뱅킹이 '대세'…이용자 1천367만명


1분기 모바일뱅킹 등록자 14.3%↑…스마트폰 뱅킹 가입자 31.9%↑

[정수남기자] 국내 인터넷뱅킹 이용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스마트폰을 기반으로 하는 모바일 뱅킹 가입자가 급증하고 있다.

한국은행은 17일 '2012년 1/4분기 국내 인터넷뱅킹서비스 이용현황'을 통해 지난 1분기 말 현재 모바일뱅킹서비스 등록고객수(동일인이 여러 은행에 가입한 경우 중복 합산)는 전분기 말(2천372만명)대비 14.3%(339만명) 증가한 2천711만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중 스마트폰 기반 모바일뱅킹 등록고객수는 전분기 말에 비해 31.9%(331만명) 급증한 1천367만명으로 집계됐다.

반면, 1분기 말 현재 전체 인터넷뱅킹서비스(모바일뱅킹 포함) 등록고객수는 8천15만명으로 전분기 말(7천482만명)대비 7.1% 증가에 그쳤다.

1분기 하루 평균 인터넷뱅킹서비스 이용건수는 4천523만건으로 전분기대비 9.5% 늘었으나, 이용금액은 33조1천814억원으로 0.5% 증가하는 데 그쳤다. 1분기중 모바일뱅킹 이용건수와 금액은 1천101만건에, 8천278억원으로 전분기대비 각각 20.4%, 10.4% 증가해 전체 증가율을 앞질렀다.

또 이 기간 스마트폰 기반 모바일뱅킹 이용실적은 1천46만건, 6천888억원으로 전분기대비 각각 27.2%, 25.6% 증가했으며, 전체 모바일뱅킹 이용실적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각각 95.0%와 83.2%로 상승했다.

한편, 1분기 인터넷뱅킹 가입고객 중 개인과 법인 고객수는 각각 7천572만명, 442만개로 전분기 말에 비해 각각 7.2%(510만명), 5.5%(23만개) 늘었다.

정수남기자 perec@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