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그룹, 이통재판매 시장 진출 타진


중앙전파관리소에 별정통신 사업자 등록

[강은성기자] GS그룹이 이동통신재판매(MVNO) 등을 포함한 통신사업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26일 방송통신위원회에 따르면 최근 GS그룹 IT서비스 계열회사인 ITM은 중앙전파관리소에 별정2호 및 4호 사업자로 등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별정2호는 초고속인터넷 및 인터넷 전화 등의 사업을 할 수 있고 별정 4호는 MVNO를 할 수 있는 사업허가이다.

GS그룹이 이 사업권을 취득함에 따라 인터넷 전화 및 이동통신 재판매 등을 통한 본격적인 통신시장 진출을 타진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방통위 관계자는 "최근 GS 측에서 별정통신사업자로 등록한 것이 확인됐다"면서 "향후 MVNO 등의 사업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