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닉스 노조, 독자생존 위해 어떤 희생도 감수


 

하이닉스반도체 노동조합 비상대책위원회(공동위원장 정상영· 김준수)는 3일 성명을 통해 "어떤 희생을 감수하더라도 반드시 독자생존을 이뤄내겠다"며 "경영정상화 및 자구노력에 동참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비대위는 이어 "1만3천명의 전 사원이 지금껏 보여준 반도체산업과 하이닉스에 대한 열정을 모아 앞으로 독자생존을 위해 어떤 시련과 고난도 헤쳐나갈 것을 전국민에게 약속한다"고 밝혔다.

한편, 독자적으로 노력으로 경영 정상화를 이루기 위해 하이닉스는 혹독한 구조조정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강호성기자 chaosi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