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앱 개발자 지원센터 '오션' 개관 1주년


대구 등으로 지역 넓혀나갈 계획

[강현주기자]삼성전자가 운영하는 앱 개발센터 '오션(OCEAN)'이 개관 1주년을 맞았다고 4일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폰·태블릿·스마트TV 등 스마트 전 제품의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는 중소기업과 1인 개발자들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8월 서울 삼성동에 '오션'을 개관했다.

오션은 현재 입주율이 95%이며 센터 이용건수는 1만건에 달한다. 오션에 입주한 개발사들이 50여 건의 우수 앱을 개발하는 등의 활동을 해오고 있으며 바다 앱 개발 과정·앱 비즈니스 기획 과정 등 30회 이상의 무료 교육과정을 진행해 약 500명의 수강생을 배출했다.

오션은 단말·장비·교육과정을 지원할 뿐 아니라 '오션허브'라는 앱 기획 모임도 마련, 기획자·개발자·디자이너들이 매주 신규 비즈니스를 논의하기도 한다.

바다 앱 개발자 교육·개발용 단말 지원 등을 통해 삼성의 독자적 모바일 플랫폼 '바다(bada)'의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했다고 삼성전자 측은 설명했다.

오션에서 개발된 앱 가운데 대표적으로 글자 인식 애플리케이션인 '블링블링 리더'는 2010년 바다 글로벌 개발자 챌린지에서 카테고리 1위를 차지했다.

오션은 삼성앱스의 인기 앱도 다수 배출했다. '호러 카메라' 앱의 경우 삼성앱스에서 2주만에 2만건 이상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오션에 상주하는 개발사인 브이아이소프트가 카이스트 실내위치인식연구센터의 특허 기술을 이용한 '지하철내리미'도 호응을 얻고 있다.

삼성전자는 앞으로 대구디지털진흥원과의 MOU를 시작으로 오션의 지역을 확대하고 다양한 플랫폼에 대한 교육·지원도 넓혀 나갈 방침이다.

삼성전자 미디어솔루션센터 권강현 전무는 "오션은 '바다'를 시작으로 다양한 플랫폼에 대해 개발자 지원을 확대해 왔다"며 "기기간 컨버전스 기술 개발을 적극 지원하고 삼성전자와 앱 개발자 모두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오프라인의 장으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강현주기자 jj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