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스컴2011]스팍 앤 어소시에이트 정윤진 "클라우드 키워드는 신축성"


"클라우드로 '줄어드는 것'에도 관심 가져야"

[구윤희기자] 클라우드 컴퓨팅이 필요없는 부분을 '줄여준다'는 사실도 컴퓨팅 파워나 스토리지 공간을 키워주는 것 못지 않게 중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8일 아이뉴스24 주최로 서울 양재동에서 개최된 '넥스컴 2011'에서 '클라우드 자동화'를 주제로 발표를 맡은 SPARK & ASSOCIATES의 정윤진 매니저는 "클라우드로 대역폭이 증가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줄어드는 사용량을 정확히 측정해 줄이는 기능에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필요한 만큼 늘이고 줄이는 기능이야 말로 클라우드에서 가장 중요한 '신축성'이며 클라우드를 만드는 목적"이라면서 "스토리지를 늘리고 싶거나 네트워크를 추가하고 싶지만 비용은 줄이고 싶을 때 이런 '신축성'을 도입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정윤진 매니저는 급한 마음으로 인프라 전체를 한번에 클라우드로 전환하려는 시도는 위험하다고 충고했다.

그는 "서비스 전체를 한번에 전환하지 말고 충분한 시간과 전략을 투자해 부하가 많아 증가시켜야 하거나 부하가 적어서 축소시켜야 하는 부분들을 먼저 고려해야 한다"면서 "실제로 이 서비스가 정말 필요한지도 고민할 요소"라고 말했다.

정윤진 매니저는 클라우드를 대표하는 핵심 키워드로 '신축성'과 함께 '자동화'를 꼽았다.

그는 "클라우드 서버를 수동으로 배치할 순 없다"면서 "자동화된 생성 코드를 사용하며 보다 손쉽게 클라우드를 적용할 수 있다"면서 클라우드 계획 단계에서부터 자동화에 대한 개념을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매니저는 "자동화의 가장 큰 잇점은 시스템에 로그인해 일일이 분석할 필요 없이 자동화된 코드로 한 눈에 시스템을 파악할 수 있다는 것"이라면서 "이는 시스템에 투명성을 가져다 주기 때문에 어느 부분이 문제인지를 쉽게 파악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넥스컴2011'은 전문 기업들과 전문가들의 강연과 전시 등을 통해 클라우드의 실제 구축과 활용 방안을 모색할 목적으로 '클라우드 비즈니스, 구축부터 활용까지'란 주제로 5월 18일 양재동 엘타워에서 개최됐다.

구윤희기자 yuni@inews24.com 사진 최규한기자 dreamerz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