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스컴 2011]S-Core 김우현 "클라우드, 위기와 위협, 기회 공존"


기술적 한계 있지만 시장 진입의 기회와 가능성 존재

[김영리기자] '클라우드에는 위기와 위협만이 아니라 기회도 공존한다.'

S-Core 김우현 팀장은 18일 아이뉴스24가 개최한 '넥스컴 2011'에서 '클라우드 플랫폼의 최신 기술 동향'을 발표하며 클라우드의 가능성을 강조했다.

이는 클라우드가 글로벌 IT 시장에서 새로운 테크놀로지로 급부상하고 있지만 여전히 일각에선 클라우드에 대한 회의론이 존재하는데 대한 그의 반박이다.

예를 들면 최근 아마존에서는 클라우드 서버 이상으로 이틀 간 서비스가 중지됐다. 이 때문에 보안과 안전에 대한 우려가 발생하고 있고, 또 클라우드는 새로운 기술이 아니라 기존의 기술들을 집약한 것으로 마케팅 용어에 불과하다는 시각도 있다.

이에 대해 김 팀장은 "클라우드에는 여전히 기술적 한계가 존재하고 있지만 그럼에도 시장 진입의 기회와 가능성이 존재한다"고 주장했다.

김 팀장은 클라우드의 기술적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선 ▲가상화 ▲스토리지 ▲네트워크 ▲클라우드 플랫폼 각각의 단위에서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가상화 부문에서는 앞으로 CPU VT 기술의 발달과 함께 고성능으로 발전할 영역이 보인다"며 "스토리지는 가상디스크 이미지에 백업과 스냅샷, 마이그레이션과 같은 기술들을 확장하고 지원하기 위한 기술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또 "스토리지 측면에서는 가상 스위치, 라우터, 방화벽 등과 같은 가상 어플라이언스를 활용해 가상 프라이빗 네트워크를 동적으로 구성해줄 수 있는 고성능의 기술이 필요하다"며 "클라우드 플랫폼은 앞의 3가지 기술의 집약이고 얼마나 잘 플랫폼으로 연동할 수 있느냐가 관건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넥스컴2011'은 전문 기업들과 전문가들의 강연과 전시 등을 통해 클라우드의 실제 구축과 활용 방안을 모색할 목적으로 '클라우드 비즈니스, 구축부터 활용까지'란 주제로 5월 18일 양재동 엘타워에서 개최됐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사진 최규한기자 dreamerz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