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스컴2011]EMC 황정식 "클라우드, 전 영역 전문가 힘 필요"


IT 전방위적인 변화 감수하고 근본적인 체질 개선해야

[강은성기자] 클라우드 컴퓨팅을 제대로 도입해 성공적으로 이용하려면 어느 부분을 가장 핵심적으로 변화시켜야 할까.

한국EMC는 이 질문에 "어느 한 부분이 아니라 기업 비즈니스의 전 영역에 모두 클라우드식 혁신이 도입돼야 한다"고 강조한다.

18일 아이뉴스24 주최로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개최된 '넥스컴 2011' 콘퍼런스에서 한국EMC 황정식 이사는 '서비스'에 기반한 미래 IT경제학에 대한 강연을 통해 이같이 강조했다.

황 이사는 "국내 IT 시장에 클라우드 붐이 일고 있으며 다방면에서 관심을 갖고 있고 우리 고객들도 클라우드를 하기 위해 여러가지 문의를 해 온다"고 설명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고객들은 클라우드컴퓨팅의 일부분만을 보고 특정 부분에 대한 '편식'을 하고 있다는 것이 황 이사의 지적이다.

그는 "클라우드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IT 인프라가 표준화, 단순화 돼야 하고 서비스로서의 다양한 IT가 플랫폼으로서 제공돼야 하며 비즈니스 성장에 따른 손쉬운 자원 확장과 철저한 기업 보안도 함께 이뤄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즉 클라우드를 도입하고자 한다면 이같은 IT 전방위적인 변화를 감수하고 근본적인 체질개선을 이룬다고 생각해야 비로소 클라우드 도입에 따른 변화를 받아들일 준비가 됐다는 얘기다.

황 이사는 특히 "이같은 전방위적인 기술은 특정 업체가 모두 제공하기는 어렵다"고 강조했다.

물론 IT 서비스로서 '중개'하는 역할 정도는 할 수 있겠지만 각계 영역에서 '전문가레벨'로 클라우드 도입을 위한 서비스를 제공하기는 어렵다는 얘기다.

황 이사는 "클라우드는 전문가에 의해 설계된 최적화된 기술과 최적의 지원이 뒷받침돼야 한다"면서 "EMC는 인프라분야 최강자로서 네트워크 분야 최강자 시스코와 가상화 부문 최강자 VM웨어와 함께 손잡고 연합체를 구성, 기업고객들이 클라우드 컴퓨팅을 전방위적으로 도입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넥스컴2011'은 전문 기업들과 전문가들의 강연과 전시 등을 통해 클라우드의 실제 구축과 활용 방안을 모색할 목적으로 '클라우드 비즈니스, 구축부터 활용까지'란 주제로 5월 18일 양재동 엘타워에서 개최됐다.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사진 최규한기자 dreamerz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