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저우AG] 리듬체조, 단체 예선 1서 4위... 손연재 현 개인 4위


사상 최초로 단체전 금메달을 노리는 한국 리듬체조 대표팀이 첫 관문을 4위로 통과했다.

이경화(22, 세종대), 신수지(19, 세종대), 김윤희(19, 세종대), 손연재(16, 세종고)로 구성된 한국 리듬체조 대표팀은 25일 오전 10시(이하 한국시간)부터 광저우 아시안게임타운 메인스타디움에서 열린 개인종합 예선을 겸한 단체전 예선 로테이션 1에서 합계 150.650점을 기록, 4위로 마감했다.

1위는 카자흐스탄(161.150점), 2위는 우즈베키스탄(154.150점), 3위는 일본(151.400점)이 차지했다.

개인종합에 출전하는 손연재는 줄(26.050점), 후프(26.450점) 두 종목을 실시해 합계 52.500점으로 연기를 실시한 27명의 선수 중 개인순위 4위를 기록했다. 또 신수지는 합계 49.450점(줄 24.100점/후프 25.350점)으로 11위에 올랐다.

단체전에만 출전하는 김윤희는 합계 48.700점(줄 23.950점/후프 24.750점)으로 13위에 올랐고, 이경화는 예선 2에서 볼연기를 실시한다.

리듬체조 단체전은 4명의 선수가 예선 로테이션 2까지 12개의 연기를 펼친 뒤 그 중 높은 10개의 점수를 합쳐 순위를 가린다.

한국은 개인종합에 출전함에 따라 예선까지 겸한 신수지와 손연재가 줄-후프-볼-리본 연기를 모두 실시하고, 김윤희가 줄-후프-리본, 이경화가 볼만 연기한다.

예선 2(단체전 결승)는 오후 4시부터 재개되며, 이 결과와 앞선 예선 1 성적을 합산해 한국의 단체전 메달 획득 여부 및 손연재, 신수지의 예선 랭킹이 확정된다.

조이뉴스24 광저우=권기범기자 polestar174@joynews24.com 사진 김현철기자 fluxus19@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