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컴퓨팅, 내년 정부 지원 사업은?


'14년 세계 시장 점유율 목표...방통위·지경부·행안부 사업 잇따라

범 정부적으로 '클라우드컴퓨팅'를 키우기로 하면서, 당장 새해부터 어떤 사업이 진행될 지 관심이 높다.

방송통신위, 지경부, 행안부 등은 30일 2014년까지 국내 클라우드컴퓨팅 시장을 현재(6천739억원)의 4배인 2조5천억원으로 키우고, 세계 시장 점유율도 10%까지 확대해 클라우드 컴퓨팅 강국으로 도약한다는 목표를 정했다.

방통위는 테스트베드 구축과 8대 시범사업을, 지경부는 원천기술 연구개발(R&D)을, 행안부는 정부통합전산센터 등 공공부문의 선제 도입을 각각 책임지면서, 보안침해 대응 체계 마련과 서비스 품질인증제도 추진·표준화 등 법제도 정비에도 나서기로 한 것이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가상화나 플랫폼 등 핵심기술이 없어 미국 등 선진국과 비교했을 때 4년 정도 기술격차가 있다.

온라인 도서제작업체에 대용량 IT 자원을 빌려주고 비용지불 서비스를 하는 아마존이나 서버나 스토리지 등을 임대해 주고 웹기반의 원격회의나 자료공유까지 제공하는 IBM, 일반 사용자들에게 일정관리나 사무용 프로그램· 세계지도 등을 웹기반으로 제공하는 구글에 비해 한 참 뒤진다.

삼성SDS와 KT, SK텔레콤 등은 내부 효율화 차원에서 클라우드컴퓨팅을 활용하는 수준에 머물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정부는 내년부터 공공부문에서 클라우드 서비스를 먼저 도입하고, 시범 사업을 하는 등 본격적인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행안부, 정부통합전산센터 내 범정부 클라우드 인프라 구축

가장 많은 예산이 소요되는 사업은 '10년부터 '12년까지 추진되는 '정부통합전산센터 내 범정부 클라우드 인프라'구축 사업이다. 소요예산만 4천158억원이 예정돼 있는데, 행안부는 우선 중소형과 저 사용률의 서버(1천970대)를 고성능 서버(225대)로 통합('12년)하고, 연말정산이나 입시 발표 등 일시적 하드웨어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긴급 풀('10년~)을 구축하게 된다.

또한 상암동 누리꿈 스퀘어 내에 '국가정보화지원센터'를 설립해, 국가정보화사업을 수주한 업체에게 클라우드 컴퓨팅 관련 개발 및 테스트 환경을 제공하게 된다.('10년~)

◆8대 시범서비스 추진

이와함께 ▲플랫폼 통합 IPTV 서비스 제공 클라우드(방통위) ▲클라우드 기반 그린PC방(지경부) ▲무선인터넷 활성화를 위한 모바일 클라우드(방통위) ▲국가 스마트그리드 연계 클라우드(지경부) ▲글로벌 온라인 게임 지원 클라우드(방통위) ▲Green u-Work 구현 클라우드(행안부) ▲온라인 교육 고도화를 위한 클라우드(방통위) ▲정부지원 렌더팜 센터 통합 클라우드 (방통위)등 8개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핵심 클라우드 기술 개발 지원

'14년까지 약 582억원을 투자해 클라우드 핵심 기술을 개발하게 되는데, 클라우드 플랫폼 및 응용서비스 관련 기술 개발이 중심이다. 방통위는 "연구개발은 지경부가 주도하며, R&D 결과를 8대 시범서비스에 적용해 R&D 결과를 검증·보완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김현아기자 chaos@inews24.com







포토뉴스